• [류현진 계약 예상①] 류현진, 박찬호-추신수처럼 크리스마스전 계약?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19-12-13 05:39:14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투수 FA 최대어 ‘탑3’였던 게릿 콜(뉴욕 양키스 9년 3억 2400만달러),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내셔널스 7년 2억 4500만달러), 잭 휠러(필라델피아 필리스 5년 1억 1800만달러)가 모두 계약했다.

게다가 타자 최대어인 앤서니 렌던도 12일 LA 에인절스와 7년 2억 4500만달러에 계약했다. 사실상 남은 FA선수 중 최대어는 류현진이다. 류현진의 FA계약은 어떻게 될까. 계약전까지 관련된 모든 예상을 해본다.


  • ⓒAFPBBNews = News1
메이저리그 FA시장이 추운 겨울 답지 않게 뜨겁다. 그리고 빠르다. 생각보다 속전속결이다. 일반적으로 FA시장은 12월에 뜨거워지는게 맞다. 하지만 지난해 최대어였던 브라이스 하퍼가 개막달인 3월이 다되서야 계약하는 등 최근 FA시장은 몸값 높은 선수들이 끝까지 지켜보다 협상하는 경우가 많았다.

자연스레 최대어가 아닌 선수들의 계약은 일단 최대어 선수들이 모두 나간 후 결정될 수밖에 없는 운명이기에 더 늦어질 수밖에 없었다.

류현진의 경우 투수 FA 최대어 3인방인 콜-스트라스버그-휠러가 언제 나가느냐에 따라 계약시기가 결정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 3명의 선수가 12월초에 모두 계약을 완료하면서 이제 선발 투수를 잡지 못한 팀들 입장에서는 류현진을 노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경우 금액만 얼추 맞는다면 빠르게 계약이 진행될 가능성이 충분히 높다.

물론 류현진의 에이전트인 스캇 보라스가 콜-스트라스버그-렌던을 빠르게 계약시키긴 했지만 류현진은 최대한 놔둘 가능성도 있다. 일단 FA 좌완 선발 경쟁자로 손꼽히는 매디슨 범가너와 댈러스 카이클이 어떤 계약을 받는지 본 후 류현진이 그보다는 높은 계약을 받을 선수라고 주장하며 협상의 우위에 서려고 할 수도 있다는 것. 이 경우 계약은 내년 1월 중순까지도 미뤄질 수 있다.

하지만 올시즌 FA시장의 추세로 볼 때 가뜩이나 퀄리파잉 오퍼를 이미 수락했던 류현진이기에 지명권 손실도 없어 여러팀들은 걱정없이 영입할 수 있는 상황이다. 결국 이렇게 빠르고 뜨겁게 진행되는 FA시장에서 류현진 역시 크리스마스 이전에 계약할 가능성이 더욱 높다.

왜 크리스마스 이전일까. 크리스마스 주간을 끝으로 미국 전역은 1월 1일까지 휴가에 들어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소위 ‘해피 크리스마스&홀리데이’ 시즌으로 이때는 메이저리그 사무국이나 구단들도 쉬어가기에 이때 계약이 나오는 경우는 많지 않다.

결국 계약이 될거면 크리스마스 이전에 되거나 아예 해를 넘겨 1월까지 장기 협상이 될 수 있다는 것.

  • ⓒAFPBBNews = News1
다른 한국 선수들의 FA계약은 어땠을까. 박찬호의 경우 2001년 12월 21일 텍사스 레인저스와 5년 6500만달러의 역사적인 계약을 한 바 있다. 추신수는 2013년 12월 22일 텍사스와 7년 1억 3000만달러 계약을 체결했었다.

두 선수 모두 크리스마스 이전에 계약을 체결했던 사례가 있고 이번 FA시장 역시 빠르고 뜨겁게 움직이는 상황이기에 류현진의 계약은 크리스마스 이전에 성사될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점쳐볼 수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풍운만장
    • 풍운만장
    • (18권) 천제황
    • 대협도
    • 대협도
    • (18권) 천제황
    • 강호황금충
    • 강호황금충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