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로파리그]‘12분간 4골 골폭풍’ 맨유, 토트넘-맨시티 어쩌다 이긴게 아냐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19-12-13 06:50:40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후반 8분부터 19분까지 12분간 무려 4골을 몰아쳤다. 가히 ‘골폭풍’을 불러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최근 괜히 토트넘 훗스퍼에 이어 맨체스터 시티까지 이긴게 아님을 기세로 보여줬다.

맨유는 13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5시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L조 6차전 AZ 알크마르와의 홈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 ⓒAFPBBNews = News1
이날 맨유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최전방에 앙토니 마샬, 2선에 후안 마타와 그린우드, 3선에 네마냐 마티치, 수비에 애슐리 영, 해리 매과이어를 선발로 냈다. 하지만 나머지 선수는 모두 2군급 선수로 채우며 1.5군급 멤버로 나섰다.

그도 그럴 것이 이미 3승1무1패로 승점 10점을 딴 맨유는 승점 9점의 알크마르와 함께 조기에 32강을 확정한 상황. 이날 경기에서도 비기기만 해도 조 1위를 확정하기에 맨유는 여유가 있었다.

전반전은 0-0으로 마쳐 살짝 불안했던 맨유다. 하지만 후반 8분 페널티박스 왼쪽 안에서 후안 마타가 멋진 드리블에 이은 왼발 낮은 크로스를 올렸고 주장으로 나선 애슐리 영이 차넣어 선제골을 넣었다. 이후 후반 13분에는 메이슨 그린우드의 중거리포가 터졌고 후반 17분에는 마타가 페널티킥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19분에는 그린우드가 추가골까지 넣으며 무려 12분간 4골을 넣는 골폭풍이 휘몰아쳤다.

결국 맨유는 주요 1군급 선수들을 빼고도 알크마르에 대승을 거두며 승점 4승1무1패 승점 13점으로 L조 1위를 수성하며 32강 토너먼트에 진출하게 됐다. 알크마르는 패배에도 승점 9점으로 조 2위로 32강에 함께 나갔다.

맨유는 지난 5일 토트넘과의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둔 것에 이어 8일에는 맨체스터 시티 원정에서 2-1로 이기는 쾌거를 이룬 바 있다. 이날 경기 승리까지 무려 3연승. 토트넘과 맨시티가 강팀인데다 기세도 좋았었기에 맨유의 열세가 예상됐음에도 이를 뒤집어낸 맨유였다. 이날 경기는 맨유가 괜히 토트넘과 맨시티를 연속해서 잡은게 아님을 증명한 경기였다.

최근 기세가 무서운 맨유다.

  • ⓒAFPBBNews = News1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천왕룡마사자
    • 천왕룡마사자
    • (17권) 천제황
    • 자객도
    • 자객도
    • (18권) 천제황
    • 황비홍
    • 황비홍
    • (23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