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日언론 “‘첫 예선 탈락’ 日축구의 굴욕… 감독 경질 가능성↑”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20-01-13 05:30:10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일본 언론이 2연패를 통해 조별리그 탈락의 굴욕을 맛본 일본 U-23 축구대표팀에 혹평을 가했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경질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다.

일본 U-23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파툼 타니의 탐마사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시리아에 1-2로 패했다.

  • ⓒAFC
일본은 전반 9분 시리아에 페널티킥을 내주며 끌려 다녔다. 이후 일본은 전반 30분 소마의 골로 균형을 맞췄으나, 후반 43분 알 달리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1차전에 이어 후반 종료 직전 실점을 내주며 무너진 일본이었다.

일본은 이미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1-2로 패하며 체면을 구긴 일본은 2차전에서도 시리아에 일격을 당하며 조별리그 탈락을 확정했다. 개최국 자격으로 올림픽 본선에는 자동 진출하는 일본이지만, 시험 무대였던 AFC U-23 챔피언십에서 2연패 굴욕을 당하며 올림픽 본선 무대 비상이 걸렸다.

일본 언론 닛칸 스포츠는 “조별리그 탈락은 일본 축구의 굴욕”이라며 “2016 리우 올림픽에 출전한 팀이 2020 도쿄 올림픽 예선을 겸한 대회에서 광속 탈락을 했다. 만약 홈인 일본에서 열리는 올림픽이 아니었다면 올림픽을 나갈 수 없는 상황일 수도 있었다”며 혹평을 가했다.

  • ⓒAFC
스포츠 호치는 일본 축구협회장인 타지마와 인터뷰했다. 타지마 회장은 “물론 A대표팀과 U-23대표팀을 함께 운영하는 것은 힘들다는 것을 안다. 그렇다고 해서 패배한 결과까지 용인해줄 생각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언론은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경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과연 개최국으로 세계 축구에 멋진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던 일본이 충격의 연패로 조기탈락을 하면서 반년밖에 남지 않은 올림픽을 앞두고 감독 교체의 강수까지 둘지 관심을 모은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마제검황
    • 마제검황
    • (24권) 황재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
    • 천색야
    • 천색야
    • (13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