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우즈벡]AFC “한국, 조 2위로 8강가면 더 어려워져”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20-01-15 05:00:13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아시아축구연맹(AFC)이 한국이 행여 우즈베키스탄에게 패해 조 2위로 8강을 갈 경우 어려워질 수 있다며 한국 입장에서는 패배가 용납되기 힘든 결과임을 강조했다.

한국 U-23 대표팀은 15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7시 15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C조 3차전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를 가진다.

중국에 1-0, 이란에 2-1 승리를 거두며 2승으로 8강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아직 8강 진출 실패 가능성이 남은 우즈벡과 최종전을 가진다.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인 우즈벡전을 결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나마 2승으로 조기 8강을 확정했기에 선수단 운영에 여유를 가질 수 있는 김학범 감독이다.

AFC는 이 경기를 프리뷰하며 “이번 대회 참가팀 중 8강행을 가장 먼저 확정했던 한국이지만 김학범 감독은 디펜딩 챔피언 우즈벡을 상대로 안주하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며 “김학범 감독은 조 1위의 순위를 우즈벡전 이후에도 그대로 유지하길 원한다. 정신무장은 그대로일 것이라고 김학범 감독은 호언장답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비록 한국이 8강 진출을 확정했음에도 만약 조 2위로 8강을 갈 경우 더욱 어려워진다”며 한국 입장에서는 지지 않는 승부가 중요하다고 강조한 AFC다.

그럼에도 “이미 8강을 확정한 김학범 감독 입장에서는 많은 옵션이 주어져있다”면서 “우즈벡은 패배할 경우 8강에 진출하지 못할 경우의 수가 남아있다”며 우즈벡은 총력을 다할 수밖에 없는 상황임을 강조했다.

만약 같은날 같은시각 열리는 경기에서 우즈벡이 한국에게 지고 이란이 중국을 이기면서 골득실에서 앞선다면 이란이 조 2위로 8강에 진출할 수 있다. 2경기까지 한 상황에서 우즈벡은 1승1무 골득실 +2, 이란은 1무1패 골득실 -1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황비홍
    • 황비홍
    • (23권) 황재
    • 자객도
    • 자객도
    • (18권) 천제황
    • 쾌걸 3인조
    • 쾌걸 3인조
    • (24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