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준일 부인·아들에 애정 "5살 아들, 나랑 많이 닮았다"('양준일 91.19')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20-01-17 00:12:37
  • 양준일 부인이 화제다. 사진=JTBC 캡처
양준일 부인이 화제인 가운데 가수 양준일이 가족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JTBC '양준일 91.19'에서는 최근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가수 양준일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양준일은 "우리 아들이 20살이 넘어서 25살이 되면 제가 70살이 된다. 내가 그때 살아있으려나 그런 생각이 든다. 건강하게, 아이가 성인이 될 때까지는 키워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유일한 취미는 5살 아들 쫓아다니는 것"이라며 "저를 많이 닮았다. 가면 갈수록 더 닮는 것 같다. 태어난 후 조리원에 들어갔는데 가자마자 별명이 붙었다. '와일드'였다. 우는 목소리가 다른 애들은 '앵앵'거리는데 얘는 동물 소리를 냈다. 모든 애들이 같이 있는데 얘가 배가 고프면 다 깨곤 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천색야
    • 천색야
    • (13권) 천제황
    • 패황전기
    • 패황전기
    • (17권) 황재
    • 마제검황
    • 마제검황
    • (24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