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요르단]AFC “4승 전승 퍼펙트 코리아, 임팩트있는 모습 이어가”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20-01-20 05:18:32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아시아축구연맹(AFC)이 대회 유일의 전승으로 4강에 진출한 한국 U-23대표팀에 극찬을 보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7시 15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 요르단전에서 후반추가시간 이동경의 결승 프리킥골로 2-1 승리하며 4강에 진출했다.

전반 16분 김진규의 프리킥부터 시작한 약속된 세트피스에서 김대원의 크로스, 정태욱의 헤딩 떨구기, 이동준의 골키퍼와 경합에 흘러 나온 공을 조규성이 헤딩골을 넣었다. 이른 시간 선제골 이후 한국은 프리킥이 골대를 맞는 등 불운이 따르며 불안한 리드를 이어갔다.

결국 후반 30분 요르단의 지공에서 다소 먼거리에서 왼발 중거리슈팅을 한 것이 오히려 너무 약하게 굴러가 한칸 앞에 있던 요르단 야잔 압달라 알나이마트에게 킬패스가 됐다. 오프사이드도 아닌 상황에서 알나이마트는 완벽한 기회를 놓치지 않고 오른발 슈팅을 했고 반대편 골대로 정확히 꽂아넣어 1-1 동점이 됐다.

이대로 연장전으로 가는가했던 승부는 후반 추가시간 이동경이 드리블을 돌파하다 프리킥을 만들어냈고 직접 키커로 나서 왼발로 찼다. 이 프리킥 슈팅은 수비벽을 살짝 넘겨 그대로 가까운 포스트 구석으로 빨려들어갔고 이 득점과 동시에 경기는 한국의 2-1 승리로 종료됐다.

AFC는 경기 후 “한국이 4전 전승으로 올림픽 진출 티켓에 한발짝 다가섰다”며 “조별리그에서 완벽한 성적으로 8강에 오른 한국의 라이징 스타들은 인상적인 경기력을 이어갔다”고 했다.

또한 “1988 서울 올림픽부터 8회 연속 올림픽에 진출한 한국은 호주만 이기면 도쿄 올림픽 역시 진출할 수 있게 된다”며 “이동경의 종료 직전 골은 요르단에 비통함을 안겼다”고 평하기도 했다.

한국은 극적인 승리로 4강에 올랐다. 4강에서 호주와 맞붙게 됐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포박용
    • 포박용
    • (13권) 천제황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
    • 대살수
    • 대살수
    • (19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