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세연 "장지연, 남자관계 복잡…남배우와 동거" 선넘은 사생활 폭로
  •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 2020-01-22 08:42:37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가수 김건모의 아내 장지연과 관련된 추측성 폭로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21일 텐아시아 보도와 가요계에 따르면, 지난 18일 가세연 출연진인 강용석 변호사와 김용호·김세의 전 기자는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강연회에 참석해 5000여 명의 청중 앞에서 장 씨의 사생활과 관련된 발언을 쏟아냈다.

이들은 이날 강연회에서 김건모의 아내인 장지연이 과거 배우 A와 동거를 하는가 하면 또 다른 남자 연예인과의 관계도 있었다며 거센 폭로를 이어갔다.

이들은 장지연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해당 인물이 장지연이라는 사실을 유추할 수 있는 표현을 사용하며 "예전에 A와 사귀고 동거했다. 지금 그 여성은 다른 남성과 결혼한다고 뉴스에 나온다. 그분을 이번에 처음 알았는데 업계에 취재해 보니 남자관계가 유명하더라"는 등 카더라 통신을 밝혔다.

이어 유명 노래 제목을 힌트로 밝히며 또 다른 인물 B와의 관계도 폭로를 이어갔다.

가세연 측은 이날 청중들에게 해당 발언들에 대해 "보안 유지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입단속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세연 측이 김건모에 대한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이후 아내인 장지연의 확인되지 않은 사생활마저 가십성으로 폭로한 것에 대해 여론의 반응이 좋지 않다. 연예인도 아닌 아내 장지연의 확인되지도 않는 결혼 전 사생활을 왜 대중이 알아야 하느냐며 피로감을 호소하는 여론이 팽배하다. 가세인이 이미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는 반응이다.

가세연 측의 폭로에 대해 김건모의 소속사 건음기획 측은 "확인되지 않은 남자 관계들을 들먹이며 가족을 공격하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강력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김건모 측은 가세연의 해당 발언의 녹취록을 확보한 뒤 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건모와 장지연 씨는 1년여간의 열애 끝에 지난해 10월 혼인신고를 마쳤다. 장 씨는 미국 버클리 음대 출신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대살수
    • 대살수
    • (19권) 황재
    • 마제검황
    • 마제검황
    • (24권) 황재
    • 백인검천인무
    • 백인검천인무
    • (13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