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결승 앞둔 김학범 감독 "사우디 수비 견고, 우리 공격수들 믿는다"
  •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 2020-01-25 14:56:48
  • ⓒKFA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두드리면 열릴 것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오는 26일 오후 9시 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학범 감독은 경기 하루 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집중력을 앞세운 공격 축구를 펼치겠다”라고 전했다. 김 감독은 “사우디는 견고한 수비로 후반 막판 득점으로 승리하는 팀이다. 상대 수비가 견고하지만 우리 공격수를 믿는다”라고 말했다.

김 감독의 말대로 사우디의 이번 대회 실점은 단 ‘1점’이다. 일본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일본(2-1승)에 실점한 1점이 유일하다. 이에 김 감독은 공격수를 향한 신뢰를 드러내며 “두드리면 반드시 골문은 열린다”라고 전했다.

이번 대회에서 김 감독은 다양한 선수를 활용하는 로테이션으로 큰 성공을 거두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적재적소에 교체선수를 투입하는 용병술 역시 탁월하다는 평가다.

자연스레 결승전 선발 명단도 관심이 크다. 하지만 김 감독은 “누가 선발로 나갈지는 저도 모른다”라고 웃으며 “내일까지 여러 상황을 고민해야 한다. 선수 몸 상태도 체크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사우디와의 결승전은 설 연휴가 한창인 26일에 열린다. 마지막으로 김 감독은 설 연휴를 맞이한 국내 팬들을 향해 “가족들과 전부 모여서 TV를 통해 경기를 보실 것이다. 팬들에게 웃음과 행복을 드리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 (그래픽=윤승재 기자)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대살수
    • 대살수
    • (19권) 황재
    • 포박용
    • 포박용
    • (13권) 천제황
    • 혈우십삼사
    • 혈우십삼사
    • (18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