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트넘 사우스햄튼]'7G 연속 무득점 후 2G 연속골' 손흥민이 겨울잠에서 깨어났다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20-01-26 01:53:36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7경기 연속 무득점의 긴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다. 한달 반동안이나 골없이 침묵하며 걱정이 됐던 손흥민이 2경기 연속골로 확 살아났다.

겨울잠에서 깨어난 손흥민이 다시 포효하고 있다.

토트넘은 26일(이하 한국시각) 0시 영국 사우스햄튼의 세인트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FA컵 32강전 사우스햄튼전에서 손흥민의 골에도 1-1 무승부에 그치며 재경기를 가지게 됐다.

0-0으로 전반전을 마친 토트넘은 손흥민이 터져주며 한숨을 놨다. 후반 13분 지오반니 로 셀소의 놀라운 중앙 드리블 돌파가 통했고 에릭 라멜라에게 패스가 됐다. 이때 라멜라는 왼쪽에서 대기하던 손흥민에게 패스를 찔러줬고 손흥민은 다소 불안한 퍼스트 터치에도 침착하게 왼발로 낮고 빠른 슈팅으로 먼골대 구석에 꽂아넣었다. 이 골은 오프사이드인가 해서 VAR 판독에 들어갔고 골로 인정됐다.

이대로 토트넘이 1-0으로 승리하는가 했지만 후반 42분 사우스햄튼이 멋진 패스플레이에 이은 소피앙 부팔의 슈팅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무승부시 재경기 규정이기에 토트넘은 추후 사우스햄튼과 홈에서 재경기를 가지게 됐다.

손흥민은 지난 12월 8일 더비와의 EPL 경기에서 마라도나 빙의골을 넣으며 전세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이 득점 이후 묘하게 부진에 빠졌다. 그 사이 퇴장도 당하며 마음의 짐까지 얹게 됐다.

무득점이라도 경기력이 좋다면 상관없지만 경기력도 갈수록 떨어졌다. 부진과 무득점이 길어지며 마침 토트넘은 해리 케인이 장기부상으로 이탈까지 하면서 상황이 심각해지는가 했다.

하지만 손흥민이 지난 22일 노리치 시티와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으며 토트넘 역시 4경기 연속 무승 행진에서 탈출했다. 그리고 이번에도 FA컵에서 손흥민이 또 골을 넣으며 토트넘은 재경기라도 할 수 있게 됐다.

7경기 연속 무득점 부진을 마치고 2경기 연속골을 넣은 손흥민이 겨울잠에서 깨어나며 토트넘은 가뜩이나 빈곤한 공격진에서 그나마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손흥민 본인 역시 감각을 끌어올리며 후반기 대반격을 시작하려 한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마제검황
    • 마제검황
    • (24권) 황재
    • 백인검천인무
    • 백인검천인무
    • (13권) 천제황
    • 포박용
    • 포박용
    • (13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