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선홍 인터뷰①] 황선홍 “14년 대표팀 생활, 난 주전이 아닌적 없었다”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20-02-14 06:01:32
[스포츠한국 남해=이재호 기자] 한국 축구의 전설적인 스트라이커이자 한국 스포츠 역사상 가장 위대한 업적인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그리고 감독으로 K리그 역사상 가장 극적인 2013년 포항 스틸러스의 우승과 2016년 FC서울의 K리그 우승을 이끈 황선홍(52)이 돌아왔다.

2018년 4월 서울 감독직을 떠난 후 거의 2년만에 다시 K리그 무대로 돌아온 황선홍은 시민구단 대전 시티즌에서 하나금융그룹을 모기업으로 재창단한 대전 하나시티즌의 창단 감독으로 부임했다.

경남 남해에서 개막 2주여를 남기고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대전팀을 지도 중인 황선홍 감독을 만났다.

1편에서는 황선홍의 선수시절과 감독시절 찬란하게 전설이 된 성공에 대해 얘기한다. 2편에서는 황선홍 감독의 선수시절 좌절과 비난, FC서울 감독으로의 실패에 대해, 3편에서는 그가 말하는 2002 한일월드컵과 박지성 등 후배들에 대한 얘기와 2부팀인 대전 하나 시티즌을 택한 이유에 대해 들어본다.

[황선홍 인터뷰①] 황선홍 “14년 대표팀 경력, 난 주전이 아닌적 없었다”
[황선홍 인터뷰②] 황선홍 “FC서울에서의 실패, 유연성이 부족했다”
[황선홍 인터뷰③] 황선홍이 말하는 2002년과 2부 대전을 택한 이유

  • 경남 남해에서 전지훈련 지도중인 황선홍 감독의 모습
▶韓 축구사 유일한 외국리그 득점왕과 대표팀 경기가 더 많은 아이러니

황선홍이 얼마나 대단한 선수였는지에 대해서는 한없이 쓸수도 있지만 몇가지 기록만으로도 설명할 수 있다.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 A매치 득점 2위(103경기 50골, 1위 차범근 58골)의 주인공. 한국 축구 역사상 첫 월드컵 승리의 결승골 주인공(vs폴란드전).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아직까지도 유일한 한국 선수의 외국리그 득점왕(1999년 일본 세레소 오사카 25경기 24골).’

“떠올려보면 1994년 월드컵은 만 26세였으니 신체적으로는 절정기였죠. 하지만 1998, 1999년 즈음에는 30세에 접어들면서 신체적인건 물론 축구를 보는 관점, 노련함을 모두 갖췄기에 진정한 전성기라고 볼 수 있었죠.”

황 감독은 지금도 믿기 힘든 25경기 24골로 J리그 득점왕에 오른 1999년에 대해 “거기에 8어시스트까지 했을거예요. 정말 1년시즌 내내 기복이 없었죠. 감아 때리고, 헤딩으로 넣고, 가능한 모든 골을 다 넣었죠”라며 웃으며 회상했다. 늘 잘했지만 1999년 특히 대폭발한 이유에 대해서 “1997년 수술을 받고 1998 월드컵을 준비하며 직전에 또 부상을 당하면서 오히려 휴식을 취하고 재활을 잘 했던게 컸어요”라며 “그리고 가장 중요한건 1999년이었기 때문이라는거죠”라며 운을 뗐다.

  • J리그 홈페이지
“그 의미는 짝수해, 즉 월드컵이나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이 있는 해에는 제가 대부분 대표팀에 시간을 쏟고 차출되어 있다보니 클럽팀에 집중할 수 없는 환경이었다는거죠. 지금은 A매치 기간이 정해져있지만 1990년대 후반까지만해도 그냥 협회에서 잡는대로 A매치가 있던 때예요. 게다가 전 와일드카드로 올림픽도 다녀오고, 아시안게임도 당시만해도 성인대표팀이 나가면서 정말 온갖 대회에 다 나가야했죠. 특히 1996년은 아마 월드컵 예선에 클럽팀 경기, 올림픽까지 해서 한해에 80경기 가까이 뛰었을거예요.”

“당시 대표팀에 불려가면 합숙을 하니까 클럽팀을 돌아가지도 못했어요. 짬이 돼서 돌아가도 대표팀 전술에 적응되어있다보니 클럽팀에서 혼란을 겪을 수밖에 없었죠. 그런 시대를 보냈다보니 그나마 대표팀 차출이 적은 1995년, 1999년 같은 월드컵이 막 끝난 해에만 클럽팀에 그나마 집중할 수 있었어요. 찾아보면 제 포항 스틸러스의 기록도 대부분 1995년(26경기), 1996년(18경기)에 나온거예요. 포항에서만 6년 가까이 있었는데 말이죠.”

실제로 1995년 황선홍은 8경기 연속골 기록을 포함해 K리그 득점 3위에 오르기도 했다. 그리고 1999년 일본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 14년 축구대표팀 생활동안 항상 대표팀 주전 공격수였던 그였기에 당시의 대표팀 운영 방식으로 인해 오히려 클럽팀 기록은 상당히 손해를 볼 수밖에 없었다.

6년 가까운 K리거 생활에서 황선홍은 고작 K리그 64경기 출전(31골 16도움)밖에 남기지 못했다. A매치만 103경기를 나왔는데 K리그 기록은 그 절반 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만으로 얼마나 당시 합숙 위주의 대표팀 운영이 황선홍이라는 전설적인 선수에겐 리그와 대표팀 경기 사이에 아이러니를 남겼는지 알 수 있다.

  • 1994 월드컵에서 독일을 상대로 골을 넣는 황선홍의 모습. 스포츠코리아 제공
▶“내 자랑? 난 14년 대표팀 경력에서 단 한번도 주전이 아닌적 없다”

1990년대는 한국 공격수가 봇물처럼 쏟아진 시대였다. 황선홍을 비롯해 김주성, 서정원, 김도훈, 최용수에 막바지에는 안정환, 이동국 등도 등장했다. 그럼에도 1990년대는 오직 황선홍이라는 이름 하나로 공격수 계보는 정리됐다.

요즘 세대가 황선홍이라는 선수가 얼마나 대단했는지 모를 수 있으니 자기자랑을 부탁했다. 황선홍 감독은 쑥스러워하며 “제가 축구대표팀 14년을 했는데 처음 절 뽑은 이회택 감독부터 마지막 거스 히딩크 감독까지 전 항상 주전 공격수였어요. 어떤 감독도 절 선발에서 빼본적 없고 저 역시 못뛴다고 생각해보질 않았다고 하면 설명이 될까요?”라고 짧지만 굵게 답했다.

실제로 대학교 시절 무명임에도 A대표팀에 뽑힌 이후 2002 한일월드컵을 끝으로 은퇴할 때까지 그가 대표팀 주전이 아닌 경우는 부상을 당했을 때 빼고는 없었다. 오죽하면 만 34세였던 2002 한일월드컵 역시 황선홍이 주전 공격수였고 안정환은 황선홍이 미국전 부상을 당한 이후 주전으로 나올 수 있었다.

황선홍에겐 수많은 호칭이 있었다. ‘국보급 스트라이커’, ‘대표팀 전력의 50%’ 등 많은 수식어 중에 가장 좋았던 것을 묻자 “국보급 스트라이커였죠. 제가 뛸 때 야구에서는 선동열 해태 타이거즈 선수를 ‘국보급 투수’라고 했는데 저는 축구쪽에서 그런 선수였다는거니까요”라며 웃었다.

  • 2013 K리그 우승을 차지한 후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황선홍. 스포츠코리아 제공
▶감독으로도 전설이 된 황선홍, 그가 말하는 2013 포항 우승

2002 한일월드컵을 끝으로 은퇴한 황선홍. 코치 생활을 거쳐 부산 아이파크 감독을 시작으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그리고 친정팀 포항으로 간 황선홍은 K리그 역사상 최고의 우승으로 기억되는 2013년 포항의 우승을 해냈다.

“울산 현대와 시즌 종료 2경기 남기고 승점 5점차로 뒤졌으니 이미 끝난거나 다름없었죠. 하지만 마지막 전 경기에서 포항은 이기고 울산이 지면서 최종전에서 울산에 이기면 저희의 우승이 가능했어요. 울산은 비기기만 해도 됐고요. 불리해도 가능하다고 봤어요.”

황 감독은 “그 최종전 울산 경기를 떠올려보면 솔직히 저의 감은 ‘이건 우승이 가능하다’였어요. 정말 될 듯 하면서 90분동안 골이 안 들어가자 저도 모르게 벤치에 앉아서 ‘이렇게 좋은 경험으로만 남는 것인가’하고 좌절하기도 했죠. 하지만 다시 일어서 ‘이러면 안된다’는 생각으로 나가서 선수들에게 지시했죠”라며 “그러다 휘슬이 울리기 직전에 프리킥을 얻었고 키커 김재성(현 인천 유나이티드 코치)을 불러 ‘딱 페널티박스 중앙에 올려만 놔라’고 얘기한게 기억나요. 실제로 그렇게 해줬고 이후 우당탕탕 하다가 김원일의 골이 터진 그 순간의 짜릿함은 영원히 잊지 못할 것 같네요”


영상 주소 : https://youtu.be/rt-Tj8OnvK4

“다시 그렇게 해보라고 해도 할 수 없죠”라고 말하는 황 감독의 당시 상황은 정말 불가능에 가까웠다. 쇄국정책으로 포장된 포항의 외국인 선수가 없는 스쿼드, 당시까지만해도 투자를 많이 하던 FC서울은 물론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는 우승을 차지해도 이상치 않은 멤버였다.

이 우승 이후 전북 현대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5회의 우승을 차지했다는 것만 봐도 포항의 우승이 얼마나 대단했는지 알 수 있다.

황 감독은 최용수가 떠난 2016년 여름, FC서울 감독으로 돌아와 K리그 우승을 안기기도 했다. 당시를 떠올리며 “2013년의 경험이 있으니까 최종전에서 전북 현대 원정때 스쿼드의 질, 그전의 흐름, 원정경기의 불리함 등이 있어도 전 우승을 할 수 있다고 봤어요. 그리고 실제로 박주영의 결승골로 역전우승을 해냈죠”라며 “그전까지 전 부산에서 준우승이 많아서 개인적인 트라우마가 있었는데 포항에서 우승을 해내다보니 제 스스로 ‘난 우승을 해낼 수 있어’라는 자신감이 생기더라고요”라며 승부사적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분명히 기억해야할 것은 황선홍 감독이 2013년 포항을 K리그 왕좌에 올린 후 이후 전북의 왕조가 시작됐다. 그리고 전북의 왕조를 잠시 끝냈던 것도 2016년의 황선홍이었다. 황선홍을 제외하곤 지난 7년간 K리그 우승컵을 든 전북 감독 외의 타팀 감독은 없었던 K리그다.

  • 스포츠코리아 제공
'[황선홍 인터뷰②] 황선홍 “FC서울에서의 실패, 유연성이 부족했다”
[황선홍 인터뷰③] 황선홍이 말하는 2002년과 2부 대전을 택한 이유' 에서 계속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무박공자
    • 무박공자
    • (13권) 천제황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 용봉
    • 용봉
    • (14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