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보로 보는 류현진]첫 불펜 피칭, 토론토 모두가 그를 주목했다
  •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 2020-02-14 11:14:38
  • 훈련장에 들어가는 류현진. 표정이 밝다.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한 류현진(33)이 스프링캠프 첫 훈련을 시작했다.

류현진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 근처 훈련장에서 불펜 투구를 시작으로 가볍게 몸을 풀었다. 이날은 팀의 공식 스프링캠프 첫날.

오전 일찍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낸 류현진은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앞선 애리조나 훈련과 비교해 "약간 습한 것 같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몸을 푼 류현진은 50m 롱토스를 시작으로 동료 투수인 맷 슈메이커, 토머스 해치 등과 함께 불펜 피칭을 시작했다.

찰리 몬토요 감독과 피트 워커 투수코치는 류현진이 던진 33개의 공을 단 하나도 빠짐없이 집중하며 지켜봤다. 이날 류현진은 주무기인 속구와 체인지업에 이어 슬라이더, 커브, 컷패스트볼 등 여러 구종을 골고루 섞어서 던졌다.

마무리 훈련도 빼먹지 않았다. 훈련복으로 갈아입은 류현진은 가벼운 러닝으로 이날 일정을 차분하게 끝냈다. 16일에 두 번째 불펜 피칭이 예정됐다. 류현진의 행보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 이동 중이지만, 류현진을 향한 취재진의 관심은 뜨겁다. 연합뉴스 제공
  • 어딜 가든 스타, 이제는 토론토 1선발이다. 모두의 이목이 그에게 쏠려있다. 연합뉴스 제공
  • 스트레칭을 하며 몸을 풀고 있는 류현진. 작은 부분이지만 철저하게 준비에 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 올해 새롭게 팀 동료가 된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과 함께 있는 류현진. 연합뉴스 제공
  • 차분하게 롱토스를 시작으로 투구에 나선 류현진. 연합뉴스 제공
  • 류현진의 피칭을 유심히 지켜보고 있는 피트 워커 투수코치. 연합뉴스 제공
  • 모두 33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 캠프의 첫 시작이 좋다. 연합뉴스 제공
  • 이날 류현진의 공을 직접 받은 포수 맥과이어는 "그는 나를 편안하게 만들었다. 공을 던질 줄 아는 투수다"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제공
  • 그의 불펜 피칭을 보기 위해 수많은 취재진이 한 자리에 모였다. 연합뉴스 제공
  • 피칭을 마무리 하고 정리 중인 류현진. 연합뉴스 제공
  • 마무리 훈련도 잊지 않는다. 훈련복으로 갈아입은 류현진은 러닝을 통해 몸을 차분하게 가라앉혔다. 연합뉴스 제공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천색야
    • 천색야
    • (13권) 천제황
    • 대살수
    • 대살수
    • (19권) 황재
    • 패황전기
    • 패황전기
    • (17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