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믿고 먹은 컵밥, 컵라면보다 건강에 안 좋다"
  • 경제산업부 이슬 기자 | 2020-02-18 15:43:08
[스포츠한국 이슬 기자] 컵밥·볶음밥·죽 등 가정간편식이 한끼 식사 대용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열량과 영양성분이 부족한데, 나트륨 함량은 높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 가정간편식 영양성분 함량 정보를 조사한 결과를 18일 공개했다.

조사대상은 대형마트, 온라인, 상생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볶음밥 106개, 컵밥 60개, 죽 88개 등 총 254개 가정간편식 식사류 제품이다.

조사 결과, 시중 유통 중인 가정간편식 식사류는 1회 제공량 당 평균 열량과 탄수화물, 단백질 등이 1일 영양성분 기준치보다 모두 낮았다. 한끼 식사대용으로는 부족하다는 결론이다.

조사대상 제품의 1회 제공량 당 평균 열량은 324kcal다. 주요 섭취 연령인 19~29세 남자의 1일 에너지 필요량인 2600kcal의 12.4% 수준이다. 편의점 도시락(750kcal, 28.8%), 라면(526kcal, 26.3%) 등 유사 식사류보다 낮은 수준이다.

평균 단백질·지방 함량은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낮았다. 평균 나트륨 함량은 세계보건기구(WHO) 1일 나트륨 권장 섭취량인 2000mg에 가까운 높은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섭취하면 영양 불균형 우려가 있다.

식약처는 "특히 나트륨 함량은 제조사별로 크게 차이를 보였다"며 "제품을 선택할 때 영양성분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고 구매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볶음밥 중에서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CJ제일제당의 '쉐프솔루션 햄야채볶음밥(1540mg)', 가장 낮은 제품은 웬떡마을영농조합의 '연잎밥(269mg)'이었다.

컵밥 중에서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CJ제일제당의 '부대찌개 국밥(1530㎎)', 가장 낮은 제품은 라이스존의 '우리쌀 컵 누룽지(30㎎)'였다.

죽 중에서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서울요리원의 '사골쇠고기 야채죽(1310㎎)', 가장 낮은 제품은 오뚜기의 '고리히카리쌀죽(0㎎)'이었다.

식약처는 “맛과 영양, 건강을 챙기려면 영양성분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고 구매해야 한다”며 “가정간편식을 먹을 때는 부족한 열량을 보충하면서 몸 속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주는 칼륨 함량이 많은 바나나(100g당 346㎎), 고구마(100g당 989㎎), 아몬드(100g당 759㎎), 우유(100g당 143㎎)와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천하무적 삼불귀
    • 천하무적 삼불귀
    • (10권) 황재
    • 기연강호
    • 기연강호
    • (12권) 황재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