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트넘, 7G 무패행진 상승세가 손흥민 이탈후 연패로 '극과 극'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20-02-22 23:24:25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토트넘 훗스퍼가 손흥민 공백을 절감하고 있다. 손흥민 이탈전까지 7경기 5승2무로 상승세를 타던 토트넘이었지만 손흥민 부상 후 2연패를 당하며 확 무너지고 있다.

토트넘은 22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9시 30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첼시와의 원정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 ⓒAFPBBNews = News1
원정팀 첼시는 전반 15분 중앙에서 투입된 빠른 패스를 최전방의 올리비에 지루가 잡아놓은 후 수비 경합을 이겨내고 슈팅을 때렸다. 이 슈팅을 토트넘 요리스 골키퍼가 일단 발로 막아냈다. 하지만 리바운드공을 첼시의 로스 바클리가 재차 슈팅했고 이 슈팅은 토트넘 골대를 때리고 나왔다. 이 공이 또 마침 지루 앞에 떨어졌고 지루는 이번에는 놓치지 않고 왼발로 잡아놓은 후 강하게 때려 선제골을 만들었다. 지루의 시즌 첫 골이었다.

전반전을 0-1로 뒤진채 마친 토트넘은 후반전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도리어 후반 3분만에 오른쪽에서부터 전개된 패스때 바클리의 패스를 이어받은 왼쪽 윙백 마르코스 알론소가 달려들어오며 왼발 낮고 빠른 중거리슈팅을 때렸고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토트넘은 후반 44분 교체선수 에릭 라멜라가 루카스 모우라와의 2대1패스 이후 페널티박스 안에서 왼발 패스한 것이 첼시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맞고 굴절돼 자책골이 되며 한골 만회했지만 너무 늦었다.

이날 경기 패배로 토트넘은 지난 주중 챔피언스리그 경기 패배와 더불어 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초까지의 부진을 딛고 1월 중순부터 토트넘은 상승세를 타고 있었다. 비록 핵심 선수인 해리 케인이 장기부상으로 이탈했음에도 토트넘은 케인 없이 살아남는 방법을 배워갔다.

1월 14일 FA컵 미들스브러전 승리부터 손흥민이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을 넣어 이긴 지난 16일 아스톤 빌라전까지 토트넘은 무려 7경기 5승2무의 가파른 상승세를 탔다. 다시 4위 경쟁을 꿈꿀 수 있게 됐고 FA컵도 우승컵을 노려보게 됐다.

하지만 아스톤 빌라전을 통해 손흥민이 팔골절로 시즌 아웃급 부상을 당했다. 손흥민은 국내로 돌아와 수술을 받았고 토트넘은 큰 타격을 입었다. 곧바로 열린 주중 챔피언스리그 16강 라이프치히전에서 토트넘은 홈경기임에도 0-1로 패했다.

그리고 이번에는 런던더비인 첼시전에서도 홈경기임에도 1-2로 패했다. 7경기 5승2무의 엄청난 상승세가 단숨에 2연패로 확달라진 것이다. 그 속에 변수는 손흥민 밖에 없었다.

  • ⓒAFPBBNews = News1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용봉
    • 용봉
    • (14권) 천제황
    • 기문괴사
    • 기문괴사
    • (17권) 천제황
    • 무박공자
    • 무박공자
    • (13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