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느르, 연분홍 란제리만 입은 채 수줍은 미소 "노출 많아져"
  • 스포츠한국 속보팀 | 2020-05-29 10:00:31
남성지 맥심(MAXIM)이 인기 스트리머 하느르의 청순한 란제리 화보를 담은 정기구독자용 한정판 표지를 공개했다.

매달 하나의 문제적인 테마로 통권을 꾸미는 맥심은 이번 6월호에서는 ‘애프터 섹스’라는 자극적인 테마를 들고나왔다. ‘애프터 섹스’에 관한 통념과 오해, 매너, 실망, 여자들만의 생각 등 흥미로운 주제를 다각적으로 다룬 맥심 6월호는, 새로 만난 풋풋한 여친을 연상시키는 스트리머 하느르를 표지 모델로 섭외해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실제로 일반 구독자용 표지가 공개된 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전보다 노출이 훨씬 많아졌다”라는 의견을 중심으로 큰 관심과 기대감이 모였다.

6월호 표지 모델로 선정된 하느르는 인터넷 방송 플랫폼 트위치에서 활동하는 인기 스트리머다. 하느르는 지난 맥심 2019년 9월호에서 '아찔한 야근 판타지'라는 콘셉트로 섹시한 오피스룩 화보를 찍은 바 있다. 그녀는 "표지 모델이 될 줄은 정말 몰랐는데 이렇게 진짜 찍게 될 줄이야"라며 즐거워하면서도, 최근 탈색한 헤어스타일 탓에 맥심 독자들이 자신을 못 알아보지 않을까 걱정하는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맥심이 공개한 6월호 한정판 표지는 서점에서는 볼 수 없는, 정기구독자에게만 제공되는 한정판이다. 연분홍색 란제리만 입은 채 웃을 듯 말 듯 수줍은 표정을 짓는 하느르의 한정판 표지 화보에 팬들은 "하느르 때문에 구독하게 생겼네", "지갑을 열 수밖에 없는 화보"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맥심과의 이전 인터뷰에서 원빈이 이상형이라고 밝혔던 하느르는, 지난달 띠동갑 스트리머와 열애 중임을 팬들 앞에서 공개했다. 그간 이상형이 변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그녀는 "원빈보다 남자 친구가 조금 더 잘생겼다"라며 연인에 대한 과한(?) 애정을 표현하고는 부끄러운 듯 얼굴을 붉혔다. 침대에서 촬영할 때 남자 친구를 상상하지 않았느냐는 다소 짓궂은 질문에는 "연기에 집중하느라 그분 생각은 조금도 하지 않았다"라고 능청스레 답한 뒤 "섹시함을 연기하고 싶었지만 귀여운 쪽이 많이 드러난 것 같다"라며 표정 연기에 대한 아쉬움을 살짝 드러냈다.

한편 '애프터 섹스' 특집 테마로 꾸며진 맥심 6월호에서는 풋풋한 매력의 스트리머 하느르 외에도 인기 힙합 크루 리짓군즈, 19금 토크 전문 유튜버 스푸닝, 2020 미스맥심 콘테스트와 미스맥심 채아, 슈이, 보라의 아찔한 란제리 화보, 하루라도 안 하곤 못 견디는 중독녀들 이야기, 쾌감을 극대화하는 셀프 도핑 기술, 섹후땡에 대한 여자들의 생각까지 다채롭고 흥미로운 기사를 함께 담았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무위쟁투 1부
    • 무위쟁투 1부
    • (13권) 천제황
    • 괴도무영
    • 괴도무영
    • (17권) 천제황
    • 뇌검쾌도
    • 뇌검쾌도
    • (12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