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기 낸 故 최숙현 동료들 "한 달에 열흘 이상 폭행당했다"
  •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 2020-07-06 12:23:00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가혹 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국가대표 고(故)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김규봉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과 주장인 최선임 선수에게 폭행과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밝혔다.

최숙현 선수와 경주시청에서 함께 뛰었던 동료 두 명은 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을 찾아 '고인이 당했던 폭행'을 증언하고, 자신들이 겪은 폭행도 폭로했다. 두 선수는 "경주시청에서 뛰는 동안 한 달에 열흘 이상 폭행당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기자회견에서 두 선수는 "가혹행위는 감독과 팀닥터만 한 게 아니다. 주장 선수는 선수들을 항상 이간질하고, 폭행과 폭언했다"며 "같은 숙소 공간을 쓰다 보니, 24시간 주장의 폭력과 폭언에 노출됐다. 제삼자에게 말하는 것도 감시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이 언급한 구체적인 폭행 사례는 가히 충격적이다. 이들은 "주장 선수는 숙현이 언니를 정신병자라고 말하며, 다른 선수와 가깝게 지내는 것도 막았다. 아버지도 정신병자라고 말했다"며 "숙현이 언니가 팀닥터에 맞고 나서, 휴대전화를 보며 울 때도 '쇼하는 것, 뒤에서 헛짓거리한 것 같다'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주장 선수는 훈련하면서 실수하면 물병으로 때렸고, 고소공포증이 있는데도 내(추가 피해자) 멱살을 잡고 옥상으로 끌고 가 '뒤질 거면 혼자 죽어'라며 뛰어내리라고 협박해 '잘못했다, 살려달라'고 사정했다. 감기, 몸살이 걸려 몸이 좋지 않았는데도 훈련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다른 선배를 시켜 각목으로 폭행하게 했다"고 전했다. 또 "주장 선수는 내가 잠이 들자, 몰래 방에 들어와 휴대전화 잠금을 풀고, 내 모바일 메신저를 읽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감독의 폭행과 팀닥터의 성추행 문제도 불거졌다. 두 선수는 2016년 콜라를 한 잔 먹어서 체중이 불었다는 이유로 20만원 정도의 빵을 먹게 한 행위, 견과류를 먹었다는 이유로 폭행한 행위, 2019년 3월 복숭아를 먹었다고 감독과 팀 닥터가 술 마시는 자리에 불려가서 맞은 장면 등을 증언했다.

또한 "팀닥터라고 부른 치료사가 자신을 대학교수라고 속이고, 치료를 이유로 가슴과 허벅지를 만지는 등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했다"며 "팀닥터는 '최숙현을 극한으로 끌고 가서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하기도 했다"며 팀닥터의 추가 혐의를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이들은 피해자와 참고인을 보호하지 못한 수사 기관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들은 "경주경찰서 참고인 조사에서 담당 수사관이 최숙현 선수가 신고한 내용이 아닌 자극적인 진술을 더 보탤 수 없다고 일부 진술을 삭제했다. 벌금 20∼30만원에 그칠 것이라며 '고소하지 않을 거면 말하지 말라'고 하기도 했다"며 호소했다.

이들의 기자회견을 도운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은 "고 최숙현 선수 사건으로 신체적, 정신적 충격이 채 가시지 않았음에도 동료 선수들이 당시 상황을 직접 증언하고자 큰 용기를 냈다"며 "선수들을 반드시 지켜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금황성지
    • 금황성지
    • (14권) 천제황
    • 강호쩐황
    • 강호쩐황
    • (17권) 황재
    • 다정마무정협
    • 다정마무정협
    • (2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