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망한 故 최숙현 선수, 가해 혐의자들의 부인에 "빵 먹인 것도요?"
  •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 2020-07-08 13:40:24
  • 고 최숙현 선수.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고(故) 최숙현 선수와 경찰이 대화를 나눈 녹취록이 공개됐다.

8일 유족들이 공개한 녹취 파일 '경찰과의 통화'에서 최숙현 선수는 혐의를 끝까지 부인하는 가해자들의 태도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고인은 변호인 의견서에 "지난 2016년 2월 김규봉 감독과 안주현(팀닥터)가 체중이 늘어다며 20만원어치 빵을 사 오게 한 다음, 고소힌을 포함한 다른 여자 선수들에게 사온 빵 전부를 억지로 먹을 것을 강요하고 지켜봤다"고 썼다.

하지만 녹취에서 경찰은 "감독이 빵을 억지로 먹였을 때 옆에 있던 사람들이 피고소인인데, 빵 먹인 것도 부인합니다"라고 말했고 최숙현 선수는 "빵 먹인 것도요"라며 놀란다.

가해자들이 혐의를 계속 부인하는 것에 고 최숙현 선수는 큰 충격을 받았다. 이어 최 선수는 빵을 먹이는 장면을 지켜보거나 함께 빵을 사러 간 목격자의 이름을 경찰에 말한다. 그리고 최 선수는 경찰에 김규봉 감독의 사기 혐의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최 선수는 "이체 한도가 200만원이어서, 200만원 한 번 보내고 35만원을 추가로 보냈다"고 말했다. 실제로 보낸 금액인 239만 3909원과 유사하다. 경찰은 "일단 감독은 사기 혐의로 접수, 폭행은 가해 혐의자가 부인을 해도 목격자 진술로 더 파악하겠다"고 이야기 했다.

그리고 경찰이 "폭행 정도가 심각하지 않게 받아들여질 수 있어서, 벌금으로 끝날 수도 있다. 가해 혐의자 중 한 명인 남자 선배는) 폭행이 한 차례라면 벌금도 나오지 않을 수 있다"고 말하자 최 선수도 침묵에 가깝게 목소리에 힘이 사라졌다.

최 선수와 그의 가족은 자닌 2월 경주시청을 시작으로 경찰, 검찰,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에 꾸준히 피해를 호소했다. 하지만 가해 혐의자들은 일체 그런 일이 없다며 부인했고 최 선수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는 두려움 속에 끝내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마동치자
    • 마동치자
    • (14권) 천제황
    • 검제패웅
    • 검제패웅
    • (20권) 황재
    • 풍운무혼
    • 풍운무혼
    • (17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