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트시그널' 강성욱, 성폭행 혐의 징역 2년 6개월 선고 "강제추행 인정"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20-07-09 09:22:52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1 출신 뮤지컬 배우 강성욱이 강제추행 혐의로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지난달 25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 등 치상) 혐의로 기소된 강성욱과 공범 A씨의 상고심에서 각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강성욱은 앞서 2017년 8월 강성욱은 공범 A씨와 부산의 주점에서 같이 술을 마시던 여종업원을 B씨의 집으로 데려간 뒤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남겨졌다. 당시 여성이 뿌리치자, 강성욱과 일행은 "너 같은 여자의 말을 누가 믿겠느냐"며 '꽃뱀'으로 몰아세우기도 했다.

피해자는 이 과정에서 급성 스트레스 장애 등 상해를 입어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성폭력처벌법상 강간 등 치상 혐의로 기소된 강성욱은 지난해 7월 열린 1심 재판에서 "피해자의 진술이 일관되고 돈을 뜯어내려고 한 정황이 없다"라는 이유로 5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오늘(12일) 열린 2심에서는 강성욱과 공범 A씨의 혐의 중 상해 부분은 인정하지 않고 "피고인들이 합동해 강제추행을 한 부분은 유죄로 인정한다"며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2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및 장애인복지시설 등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서울예술대학 출신인 강성욱은 1985년생으로 2015년 뮤지컬 ‘팬텀’으로 데뷔했다. 이후 ‘베르테르’, ‘뉴시즈’, ‘여신님이 보고 계셔’ 등의 무대에 올랐다. 2017년에는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1에 나와 친근한 이미지로 사랑받았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강호쩐황
    • 강호쩐황
    • (17권) 황재
    • 마동치자
    • 마동치자
    • (14권) 천제황
    • 다정마무정협
    • 다정마무정협
    • (2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