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강지영 "5년만에 韓 활동, 연기력 논란 없어 감사하죠"
  • 드라마 '야식남녀' 속 여주인공 김아진 역으로 열연
    "실제로도 잘 먹는 편, 먹는 연기 어렵지 않았다"
    "카라 동료였던 故 구하라, 아직도 믿기지 않아"
  •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 2020-07-09 09:26:54
  • 사진=키이스트 제공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강지영(27)이 5년만에 한국 팬들과 만났다. 어쩌면 대중에게 더욱 익숙할지도 모르는 가수가 아닌 연기자로 말이다. 국내 작품에서 사실상 처음으로 연기를 보여준 강지영은 스스로 해외에서 쌓아왔던 경험을 증명해냈다.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야식남녀'에서 예능 프로그램의 조연출 PD 김아진으로 분한 그녀는 할말은 해야 직성이 풀리는 화끈한 인물을 표현했다. 더욱이 정일우와 극중에서 그렸던 설렘 폭발 로맨스도 호평받으며 호평받는 연기력을 보여줬다.

"5년만에 국내에서 인사드리는 작품이라 애착이 많이 가는 작품이었어요. 촬영이 끝나고 집에서 본방사수를 하며 지켜봤고, 내내 행복했던 것 같아요. 특히 팀이 너무 좋았기 때문에 더이상 함께 작업을 못한다는 것과 시청률 면에서도 만족스럽지 못해 행복하면서도 아쉬움이 남네요."

김아진은 극중 강지영보다 나이가 많고 사회경험도 많은 인물이다. 또 계약직 직장인이라는 설움이 있었기에 더욱 입체적이면서도 현실적인 고증이 필요했다. 10대의 나이에 연예계 생활을 시작한 강지영에게는 다소 낯설게 느껴질 수밖에 없을 터. 고민이 클 수밖에 없었다.

"예능 PD라는 직업은 활동하면서 오며가며 본 적은 있지만, 정확히 어떤 일을 하는지 알지 못했어요. 또 계약직이라는 고충은 제가 정확히 느끼지 못했기 때문에 회사 다니는 친구들이나 아는 언니들에게 물어보면서 조언을 구했어요. 정말 디테일한 아픔이 있었고, 서럽더라고요. 무대포 성격이면서도 미워보이지 않게 느끼실 수 있도록 표현하는 것에 중점을 뒀어요."

5년만의 복귀에도 연기력에 이질감이 없었던 이유는 그동안의 노력에 기인했다. 일본을 포함한 해외에서 여러 작품에 참여해 필모그래피를 쌓아왔고, 경험을 통해 스스로 단단해질 수 있었단다.

"'야식남녀' 속 연기에 대한 반응을 찾아보긴 했는데 연기력 논란이 없어서 저도 감사하고 기분이 좋더라고요. 그동안 휴식기를 가지다가 복귀한게 아니라 일본에서 많은 연기 경험을 하고 뮤지컬과 연극까지 꾸준히 도전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 같아요. 여러 나라의 문화를 경험하고 발견하면서 새로운 것들을 체득하기도 했고요."

극중 강지영의 인상 깊은 연기 중 하나는 먹방이었다. 드라마 제목과 같이 음식은 드라마에서 중요한 소재 중 하나였다. 특히 정일우가 운영하는 비스트로에서 먹는 요리들은 실제로도 감탄을 일으킬만큼 맛이 훌륭했다.
  • 사진=키이스트 제공
"먹는 연기가 어렵다고 주변에서 말씀 하시던데 너무 쉽던데요? (웃음). 실제로도 정말 잘 먹는 편이고 먹는 연기에 대해 한번도 어렵게 느낀 적이 없었어요. 맛있게 먹어야된다는 부담감은 있었는데 다행히 요리가 다 맛있었어요. '찐 리액션'이죠. 특히 차돌박이 된장찌개가 기억에 남아요. 처음부터 끝까지 정일우 선배님이 만들어주셔서 감동도 받았죠."

인터뷰 말미 강지영은 걸그룹 카라 시절 동료였던 구하라에 대한 이야기에 조심스럽게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실제로 활동 당시 구하라와 강지영은 남다른 친분으로 우정을 쌓아오기도 했으며 강지영의 아버지는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 씨가 친모를 상대로 제기한 상속재산 소송에서 증인으로 나선다.

"사실 아직도 믿기지 않지만 어쩔 수 없는 현실이라고 생각해요. 받아들이기 힘들고 생각나고 보고 싶어요. 무엇보다 저희보다는 유가족 분들이 더 힘든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도움을 주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사건이 잘 해결됐으면 좋겠어요."

강지영은 당분간 한국에서 계속 활동하며 연기 영역을 넓혀갈 생각이다. 15살이라는 나이에 데뷔해 오랜 기간 연예 활동을 지속해왔지만, 아직 20대 중후반의 나이인 그녀다.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성장해 나가겠다는 각오다.

"카라 때 저를 기억하시는 분들은 '왜 이렇게 갑자기 어른이 됐지?' '얼굴도 변했네?'와 같이 생각하실 수도 있어요. 그때는 지금과는 이미지가 달랐고 많이 어렸던 것 같아요. 앞으로 조금씩 익숙해질 것이라고 생각해요. 저 또한 매 작품마다 항상 새롭다고 느껴지는 카멜레온 같은 배우가 되고 싶어요."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강호쩐황
    • 강호쩐황
    • (17권) 황재
    • 마동치자
    • 마동치자
    • (14권) 천제황
    • 다정마무정협
    • 다정마무정협
    • (2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