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인스타 통한 사과…관짝밈 비난에 "韓 교육 비하 아냐"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8-07 21:00:19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인종차별을 주장했다가 역풍을 맞았다.

샘 오취리는 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돼 죄송하다"며 공식 사과했다.

그는 앞서 이색 졸업사진의 원조인 경기 의정부고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패러디를 보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말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영어로 쓴 부분은 한국의 교육이 잘못 됐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며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었다. 죄송하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게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만 했다"고 인정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