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표' 박성웅, '노란머리+선글라스' 충격의 졸업사진 해명 "사진사도 포기"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8-10 15:16:30
배우 박성웅이 충격 비주얼의 졸업사진에 해명했다.

1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특별초대석에는 영화 '오케이 마담'의 주역 배우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배정남, 이선빈이 출연했다. 이날 스페셜MC로는 문세윤이 출연했다.

박성웅은 한 청취자가 언급한 '박성웅 졸업사진'에 "대학로에서 연극하던 시절"이라며 혼자만 노란 머리에 선글라스까지 착용한 모습으로 사진을 찍게 된 사연을 설명했다.

박성웅은 "태어나서 처음 염색했다. 검은 정장이 안 어울리길래 흰색 정장을 입었는데 이렇게 (사진이) 돌아다닐 줄 몰랐다"고 말했다.

나 홀로 착용한 패션 아이템 선글라스에 대해서는 "껴도 되냐고 물어보니 사진사가 포기하듯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