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KT, 포수 이홍구-내야수 오태곤 맞바꿨다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8-13 14:18:01
  • 13일 트레이드를 통해 KT로 이적한 이홍구. SK는 오태곤을 영입했다. ⓒKT위즈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SK와이번스와 KT위즈가 13일 포수 이홍구와 내야수 오태곤을 맞교환하는 1대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SK는 13일 트레이드 소식을 알리며 “내·외야 멀티 포지션 소화가 가능하고 장타력과 빠른 주력을 겸비한 오태곤을 영입, 선수단 뎁스를 강화했다”라고 전했다.

KT 역시 이홍구 영입 소식과 함께 “1군 포수 뎁스 강화를 위해 즉시 전력감인 이홍구를 영입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숭용 KT 단장은 “이홍구는 풍부한 경험과 경기운영 능력, 안정감 있는 수비를 갖췄을 뿐 아니라 장타력을 겸비한 공격형 포수다. 팀 전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영입 배경을 밝혔다.

2010년 청원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당해 신인지명회의에서 3라운드(전체 22순위)로 롯데자이언츠에 지명된 오태곤은 2017년 KT로 이적해 네 시즌을 뛰었다. 올 시즌 1군에서는 40경기 출전해 타율 0.220를 기록 중이며 퓨처스리그에서는 7경기 출전해 타율 0.455와 OPS 1.311을 기록한 바 있다.

이홍구는 장충고와 단국대를 졸업한 뒤 2013년 KIA에 입단, 3시즌을 보내고 2017 시즌부터 SK에서 백업 포수로 활약해 왔다. KBO리그 통산 345경기에 출전해 154안타 34홈런 114타점 타율 0.220을 기록한 이홍구는 올 시즌 23경기에 나서 48타수 9안타 1홈런 3타점 타율 0.188을 기록하고 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