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복학왕' 논란 사과 "부적절한 묘사 죄송…대사·그림 추가 수정"[전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8-13 18:34:50
  • 웹툰 작가 기안84 /사진=연합뉴스
웹툰 작가 기안84가 여혐(여성혐오) 논란이 불거진 '복학왕' 특정 장면에 대해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기안84는 13일 네이버 웹툰에 연재 중인 '복학왕' 304화에 사과문을 추가하고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문제가 된 장면에 대해 "지난 회차에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다"며 "특히 수달이 조개를 깨서 먹을 것을 얻는 모습을 식당 의자를 제끼고 봉지은이 물에 떠 있는 수달로 겹쳐지게 표현해보고자 했는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캐릭터가 귀여움이나 상사와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분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했다"며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 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기안84는 '복학왕' 304화에서 여자 주인공 봉지은이 회식 자리에서 배 위에 조개를 올려 놓고 이를 깨뜨리고, 나이가 많은 대기업 팀장과 연애하면서 정직원으로 전환된 듯한 이야기를 그렸다.

특히 마지막 장면에서 남자 주인공 우기명이 대기업 팀장에게 봉지은과의 성관계 여부를 묻는 모습이 나와 마치 취업을 위해 성상납을 했다는 뉘앙스를 전해 여혐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기안84는 조개를 게로 수정했다. 이어 봉지은이 배 위에 게를 올려 부수는 장면을 없애고 마지막 장면의 대사를 "같이 있었어요?"로 수정했다.

다음은 기안84 '복학왕'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기안84입니다.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지난 회차에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되었습니다.

특히 수달이 조개를 깨서 먹을 것을 얻는 모습을 식당 의자를 제끼고 봉지은이 물에 떠 있는 수달로 겹쳐지게 표현해보고자 했는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또 캐릭터가 귀여움이나 상사와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분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하였습니다.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 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습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