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EPL서 해트트릭 넘어 4골… 역대 이런 韓선수가 있었나[손흥민 4골기록]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9-20 21:52:32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세계 최고로 ‘꿈의 무대’로 불리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이곳에서 해트트릭도 아니라 무려 혼자 4골을 넣는 한국 선수가 탄생했다. 주인공은 당연히 손흥민(토트넘 훗스퍼).

역대 이런 한국선수가 존재했을까. 정말 대단하다는 말로는 부족하다.

토트넘 훗스퍼는 20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8시 영국 사우스햄튼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사우스햄튼과의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이 혼자 4골을 넣는 대활약으로 5-2 대승을 거뒀다.

유로파리그 2차예선(2-1승) 이후 3일도 못 쉬고 다시 영국으로 돌아와 리그 경기를 가진 토트넘은 전반 32분만에 오른쪽에서 투입된 패스 이후 대니 잉스의 슈팅을 막지 못해 선제실점을 했다.

하지만 전반 추가시간 해리 케인의 대각선 패스가 다소 길었음에도 손흥민이 이어받은 후 다소 각이 없는 상황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사우스햄튼 골문을 갈라 동점을 만들었다. 손흥민의 2020~2021시즌 첫 골이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다시 손흥민-케인 콤비가 터졌다. 후반 2분 케인이 절묘하게 타이밍 맞춰 전방 스루패스를 찔렀고 손흥민은 수비라인을 깨고 골키퍼 일대일 기회를 맞아 침착하게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19분 손흥민은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또다시 케인과의 호흡이었다. 케인이 전방의 손흥민을 보고 찔러준 패스를 손흥민이 트래핑 후 침착하게 골키퍼 일대일 기회에서 슈팅해 해트트릭을 해냈다. EPL 진출 5년만에 첫 해트트릭이다.

이게 끝이 아니었다. 후반 28분 오른쪽에서 케인이 길게 넘긴 공을 문전에서 손흥민이 잡아놓고 침착하게 왼발로 밀어넣으며 무려 4골을 완성했다. 손흥민은 4골, 케인은 4도움이었다.

후반 37분에는 에릭 라멜라의 슈팅이 골대 맞고 나온 것을 케인이 밀어넣어넣으면서 5골째를 완성했다. 사우스햄튼은 후반 45분 잉스가 페널티킥 골을 넣었지만 따라잡기 역부족이었고 토트넘의 5-2 승리로 종료됐다.

손흥민의 4골을 가히 충격적이다. 아무리 EPL 무대라도 한 선수가 4골을 넣는 모습은 매우 보기 힘들다. 수준이 갈수록 상향평준화되다보니 1골도 넣기 힘든데 4골을 넣는건 불가능에 가깝다.

하지만 손흥민이 해냈다. EPL 무대에서 가장 열세인 아시아인이 의심의 여지 없는 골들로만 무려 4골을 만들었다. 그동안 차범근, 박지성 등 대단한 한국선수들이 많았지만 그 누구도 한 경기에 4골은 커녕 해트트릭도 달성하지 못했다. 차범근, 박지성이 아니라 어떤 아시아인도 해내지 못했던 대기록이다.

척박한 한국축구에서 이런 대단한 인재가 세계 최고 무대인 EPL을 뒤흔들었다. 역대급 재능에 역대급 선수라는 말밖에 손흥민을 수식할 것이 없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