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야구 한신 타이거스, 코로나19 집단감염 '회식이 문제?'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9-26 13:35:28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일본 프로야구 최고 인기팀인 한신 타이거스가 코로나19 집단 감염에 고통받게 됐다.

일본 스포니치 등 현지 매체는 25일 "한신에서 선수 이와사다 유타(29), 하마치 마스미(22), 코스케 바바(25·이상 투수), 요카와 나오마사(29), 이토하라 겐토(28·이상 내야수)와 직원 2명까지 총 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다니 오사무 한신 구단 본부장은 언론을 통해 공식 사과한 뒤 "선수들이 어떤 경로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는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19일 주니치 드래곤스와의 원정경기 이후 선수단이 외부에서 회식을 하는등 코로나19 지침을 위반했다고 한다. 이미 한신은 지난 3월 3명의 선수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음에도 또 다시 코로나19 지침을 지키지 않아 비난 여론에 올랐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