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조아바이톤 루키바둑리그, 신생팀 강지성 바둑학원 우승
경제산업부 조민욱 기자 mwcho91@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9-28 15:36:44
  • 2020 조아바이톤배 루키바둑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한 강지성 바둑학원. (사진=조아제약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한국 바둑의 미래를 이끌어갈 루키들의 향연이 펼쳐진 ‘2020 조아바이톤 루키바둑리그’가 신생팀 부산 강지성 바둑학원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 27일 한국기원에서 열린 2020 조아바이톤배 루키바둑리그 14라운드에서 강지성 바둑학원이 서울 한종진 바둑도장을 2-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강지성 바둑학원은 권효진 2단이 한종진 바둑도장 현유빈 3단과의 주장전에서 승리한데 이어 김범서 선수가 김승구 선수를 누르고 2승을 챙겼다. 강지성 바둑학원의 우승이 확실해진 가운데 끝난 1국에서는 한종진 바둑도장 한우진 초단이 이연 2단을 누르고 팀의 영봉패를 막았다.

리그 최종결과 강지성 바둑도장과 한종진 바둑도장, 여수 진남토건이 10승 4패로 동률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최종 순위는 개인승수로 결정했으며, 27승을 거둔 강지성 바둑학원이 정상에 올랐다. 한종진 바둑도장은 26승을 올려 준우승했으며, 진남토건은 23승을 기록해 3위로 리그를 마쳤다.

조아제약 김창식 상무는 “올해 3회를 맞은 조아바이톤 루키바둑리그는 명실상부한 미래 바둑 스타의 경연장으로 자리매김했다”면서 “치열한 경합을 펼친 선수들과 8개 참가팀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