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들의 맞대결' 타이슨-존스 경기, 중계는 어디서?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11-29 08:00:10
  • ⓒ마이크 타이슨 SNS 캡처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돌아온 전설' 마이크 타이슨(54)과 로이 존스 주니어(51)가 링 위에서 맞붙는다.

타이슨과 존스 주니어는 29일 오전 11시(이하 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자선경기에서 주먹을 맞댄다. 경기는 무관중으로 열리며 2분 8라운드로 치러진다.

레전드들 간의 맞대결이다. 타이슨은 지난 1985년 데뷔, 1년 후 20세의 나이로 트레버 버빅을 쓰러트리고 세계복싱평의회(WBC) 헤비급 챔피언이 됐다. 곧바로 세계복싱협회(WBA)와 국제복싱연맹(IBF) 타이틀도 따내며 3대 기구 통합 챔피언에 올랐다.

37연승, 19연속 KO. 데뷔 후 타이슨이 작성한 경이로운 성적이다. 첫 패배가 38번째 경기에서 나왔단 뜻이다. 개인 통산 전적은 58전 50승 44KO 6패(2무효)다.

하지만 3년여의 짧은 전성기 뒤 몰락했다. 타이슨은 1990년 무명에 가까웠던 제임스 더글러스에게 패하며 통합 챔피언 타이틀을 내주고 말았다.

재기를 노리던 1997년엔 상대 귀를 물어뜯어 이른바 '핵이빨' 사건으로 사실상 링 위를 떠났다. 이후 2005년 케빈 맥브라이드에게 6라운드 KO패를 당한 뒤 은퇴했다.

존스 주니어도 타이슨 못지않은 복싱 스타다. 미들급, 슈퍼미들급, 라이트헤비급, 헤비급 4체급을 모두 석권해 역대 최고의 테크니션으로 전해져 내려온다.

이날 경기는 KT가 올레 tv와 Seezn(시즌)을 통해 무료로 생중계해준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