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임원희, 여수 온수 풀빌라·요트투어서도 숨길 수 없는 '짠희'…"겨울에 싸"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11-29 22:49:39
  • SBS '미운 우리 새끼'
'미우새' 임원희가 정석용과 럭셔리 풀빌라 파티를 즐기다 '짠희'다운 실수를 했다.

2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정석용의 생일을 맞아 여수 풀빌라에서 럭셔리 파티를 즐기는 임원희와 정석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임원희와 정석용은 여수 바다를 바라보며 수영을 즐길 수 있는 온수 풀빌라에서 샴페인 잔을 부딪히며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두 사람은 온수풀에 몸을 담근 채 샴페인을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정석용은 겨울 바람이 불자 "좀 더 따뜻할 때 왔으면 좋았을 걸"이라고 아쉬워했다. 이에 풀빌라 파티를 준비한 임원희는 "겨울에 더 싸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원희와 정석용은 럭셔리한 모습을 연출하려 했지만 추위에 못 이겨 방으로 향했다. 가운을 입고 행잉 그네에 앉아 바다를 바라보며 다시 샴페인을 즐긴 두 사람은 옷을 차려입고 바다로 나가 요트 투어에 나섰다.

정석용은 "예전에 너랑 해돋이 보러 갔던 게 생각난다"고 지난 추억을 언급했다. 이에 임원희는 "이번엔 성공해야지. 네 생일이니까"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요트 밖으로 나와 해가 지는 풍경을 감상하면서 또 다시 샴페인을 마시기로 했다.

임원희는 영화 속 장면처럼 샴페인병 뚜껑을 터뜨리고 싶었지만 늘 막걸리만 마셔온 '짠희' 임원희에겐 불가능한 일이었다. 뚜껑을 열려고 안간힘을 쓰던 두 사람은 힘 없이 열린 뚜껑에 깜짝 놀라 코르크 마개를 다시 넣으려 했다.

"이미 망친 것 같은데? 그냥 먹자"는 정석용에게 임원희는 "펑!' 하는 걸 하고 싶었다"며 고집을 부렸다.

그는 코르크를 이로 갉아낸 뒤 다시 샴페인병에 끼우려 했다. 이를 본 정석용은 "그만 해, 이 녀석아. 이렇게까지 해야 돼?"라 소리치며 임원희를 타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