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글로우 왕이런·시현 확진에 '유희열의 스케치북' 비상…기념사진 촬영도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12-02 01:32:04
  • 에버글로우 인스타그램
그룹 에버글로우 왕이런, 시현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도 비상이 걸렸다.

1일 에버글로우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팬카페에 공지를 올려 이런과 시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런은 최근 주변 지인의 확진 소식을 전해 듣고 보건 당국에 신고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1일 저녁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어 함께 숙소를 쓰고 있는 에버글로우 멤버들 또한 같이 검사를 진행하여 이 중 시현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4명은 음성으로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에버글로우는 최근 데뷔한 지 1년 반 만에 처음으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바 있다.

에버글로우 멤버들은 지난달 24일 진행된 녹화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MC 유희열과 함께 나란히 서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에버글로우 SNS에 공개됐던 해당 사진에서 유희열은 왕이런, 시현 사이에 서서 손가락으로 브이(V)를 그리고 있다.

왕이런이 처음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시기와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 진행 시점이 맞물리면 '유희열의 스케치북' 관계자들도 검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앞서 그룹 업텐션 비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고결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업텐션과 같은 날 음악프로그램에 출연한 가수들이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악뮤, 스테이씨, 아이즈원, 트레저, 에이프릴 이나은 등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