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언론 "한국의 에이스 이강인, '월반' MVP" [U20 축구결승]
  •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 2019-06-16 07:16:12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이강인(18·발렌시아)이 2019 U-20 월드컵 골든볼(최우수선수)을 수상하자 일본 언론들도 관련 소식을 보도했다.

앞서 이강인은 16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U20 월드컵 결승전 직후 골든볼의 영예를 안았다.

18세 선수가 U-20 월드컵 골든볼을 수상한 것은 지난 2005년 리오넬 메시 이후 14년 만이다. 한국 남자선수로는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사상 처음으로 골든볼을 수상했다.

일본 게키사카는 “U-20 월드컵 최우수선수는 한국의 에이스(이강인)가 ‘월반’ 수상했다”면서 “2001년생인 이강인은 2년 뒤인 다음 대회 출전 자격도 있는 선수다. 월반했는데도 최우수선수상의 영예를 안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커킹 역시 “한국의 에이스인 이강인이 U-20 월드컵 MVP를 수상했다”면서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 7경기에 출전해 2골 4도움을 기록했다. 한국의 에이스로서 첫 준우승을 이끌었는데, 어시스트 랭킹에서도 공동 1위에 올랐다”고 소개했다.

풋볼채널은 “대회 최우수선수상에 이강인이 선정됐다. 스페인 발렌시아 소속인 이강인은 한국이 사상 처음 결승에 진출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었다”고 전했다.

대회 최우수골키퍼(골든글로브)는 우크라이나의 안드리 루닌, 대회 득점왕은 9골을 기록한 노르웨이의 엘링 홀란드에게 각각 돌아갔다.

한편 이날 한국은 이강인의 선제골 이후 내리 3골을 내주며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했다. 다만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준우승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7 0
왼쪽과 같은 두자리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491562837
취소 확인 지우기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천살비록
    • 천살비록
    • (13권) 천제황
    • 범천대법력
    • 범천대법력
    • (17권) 천제황
    • 독수무정
    • 독수무정
    • (1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