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세리, 이채담과 2년만에 눈맞춤 "성추행·데이트폭력에 폐쇄적 성격"
  •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 2019-12-10 00:02:54
  • 채널A '아이콘택트'
성인영화 배우 이채담이 갑작스레 잠적한 동료 배우 백세리와 눈맞춤을 했다.

이채담은 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한때 친하게 지냈던 백세리와 2년 만에 만나 대화를 나눴다.

6년차 성인영화 배우인 이채담은 "너무 재밌게 일하고 있다"며 "아빠가 어느 날 친구가 영화에서 봤다며 열심히 하라고 해 순탄하게 넘어갔다"고 말했다.

이후 가족과 친구들의 응원을 받으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밝힌 이채담은 '여신'이라 부르는 동료 배우 백세리와 눈맞춤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채담은 과거 한 영화에 출연하며 친분을 쌓은 백세리가 갑자기 잠적해버리고는 은퇴 선언을 했다고 밝혔다. 백세리는 이후 이채담의 연락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다른 동료배우들의 연락도 받지 않았다.

이채담의 걱정과 달리 백세리는 이날 방송에 출연해 이채담과 2년 만에 마주앉아 대화를 나눴다.

백세리는 "저는 전직 영화배우로서 수십 편의 영화를 찍었던 배우 백세리"라고 자신을 소개하고 "10년 전에 초등학교 교사로 발령을 받았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교사를 그만 두고 성인 배우로 전향한 데 대해 백세리는 "사실 돈 벌려고 선택한 직업"이라며 "아무것도 쳐다보지 않고 오직 일만 했는데 그런 쪽으로 연기한 게 지금 나를 발목 잡지 않을까, 너무 돈 욕심에 정말 돈만 생각하고 노출과 관련된 일만 한 게 아닌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2년 만에 세상 밖으로 나온 백세리는 이채담과 대화하면서 아버지의 암 투병으로 고향에 내려가 농사일을 돕던 중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 채널A '아이콘택트'
돈 때문에 성인 배우로 활동하다 가족과 다시 시간을 보내면서 성인 배우 일을 후회했다는 백세리는 악플에 대해서도 고통을 토로했다.

또 어렸을 적 겪은 성추행과 전 남자친구에게 당한 데이트폭력을 고백하고, "세상은 악으로 가득 차 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이채담은 "그런 일이 있으면 사람들과 대화를 많이 나눠야 한다"며 "언니는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이런 아픔이 있었구나, 진작에 알았으면 좋았을 것 같다"며 "힘들 땐 언제든지 얘기해"라고 말했다.

이날 백세리는 힘든 일이 있을 때 언제든지 자신에게 연락해 달라는 이채담의 요청에 그러겠다고 답했다. 이어 이채담과 포옹하며 "용기를 내겠다"고 말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대협도
    • 대협도
    • (18권) 천제황
    • 천왕룡마사자
    • 천왕룡마사자
    • (17권) 천제황
    • 자객도
    • 자객도
    • (18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