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뮌헨전 힘 빼는 토트넘, 손흥민 대신 세세뇽-신예 패럿 선발 예상[챔피언스리그]
  •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 2019-12-11 20:13:08
  • 손흥민과 무리뉴.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영국 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이 토트넘 홋스퍼와 바이에른 뮌헨의 챔피언스리그 경기 예상 선발명단을 공개했다.

주전 선수들이 대거 빠진 가운데, 손흥민 역시 선발 라인업에서는 제외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토트넘은 12일(한국시간) 오전 5시에 바이에른 뮌헨과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조별리그 6차전을 치른다.

3승 1무 1패로 승점 10점을 획득한 토트넘은 뮌헨전 결과와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1승 4패를 기록한 3위 츠르베나 즈베즈다보다 승점 7점이나 앞서있다. 뮌헨전에 무리하게 주전 선수들을 투입할 가능성이 적은 이유다.

무리뉴 감독 역시 이를 인지하고 뮌헨 원정에 주전 선수들을 대거 런던에 남게 했다.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 얀 베르통언 등이 동행하지 않았다. 대신 손흥민은 뮌헨행 비행기에 올랐다. 하지만 체력 비축을 위해 선발로는 나서지 않을 전망이다.

후스코어드닷컴은 토트넘이 뮌헨전에 트로이 패럿을 원톱으로 한 4-2-3-1 전술을 들고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패럿은 손흥민의 ‘78m 드리블 골’로 유명했던 번리전에서 EPL 데뷔전을 치렀다.

패럿의 뒤는 라이언 세세뇽과 지오반니 로 셀소, 그리고 루카스 모우라가 받칠 것으로 예상했다. 3선은 에릭 다이어와 올리버 스킵이, 포백 라인은 대니 로즈-다빈손 산체스-후안 포이스-카일 워커 피터스가 맡을 것으로 내다봤다. 대부분 젊은 선수들이다. 골문은 변함없이 파울로 가자니가가 지킬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맞서는 뮌헨은 주전 선수들로 맞불을 놓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레반도프스키를 필두로 세르제 그나브리-토마스 뮐러-이반 페르시치가 그 뒤를 받치고, 레온 고레츠카와 조슈아 키미히가 더블 볼란치로 나설 전망이다. 포백 라인은 알폰소 데이비스-데이비드 알라바-사비 마르티네스-벤자민 파바드가 나서고 골문은 스벤 울리히가 맡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토트넘은 지난 10월 뮌헨과의 챔피언스리그 2차전에서 2-7로 대패한 바 있다. 1차전 올림피아코스전 무승부와 뮌헨전 대패로 전임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 시계가 카운트다운에 돌입하기도 했다. 주전 선수는 나오지는 않지만 새롭게 바뀐 무리뉴 체제 하에서 토트넘이 달라진 모습을 보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자객도
    • 자객도
    • (18권) 천제황
    • 천외천 지중지
    • 천외천 지중지
    • (36권) 황재
    • 쾌걸 3인조
    • 쾌걸 3인조
    • (24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