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이없는 골키퍼 실수 하나, 박항서 매직 끝냈다[베트남 북한 축구]
  •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 2020-01-17 00:07:57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골키퍼의 어이없는 실수 하나로 박항서 매직이 끝이 났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북한과의 최종전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2무 1패로 승점 2점을 챙긴 베트남은 D조 최하위로 토너먼트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 대회 상위 3개 팀에게 주어지는 2020 도쿄 올림픽 출전권 역시 무산됐다.

베트남은 선제골을 기록하며 대회 첫 승과 8강 진출의 꿈을 현실화시키는 듯 했지만, 이어진 베트남 골키퍼의 어이없는 실수로 그 꿈은 산산조각이 됐다.

전반 27분 북한의 프리킥 상황에서 먼 거리에서 직접 때린 슈팅이 골키퍼 티엔둥의 정면으로 흘러가며 그대로 무산되는 듯했다. 하지만 골키퍼 티엔둥이 펀칭을 하려다 빗맞았고, 크로스바를 맞고 튕겨 나온 골은 다시 티엔둥의 몸에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골키퍼 티엔둥의 어이없는 자책골. 무실점, 2점차 이상의 승리가 필요했던 베트남에는 어이없고 아쉬웠던 순간이었다.

이후 베트남의 공세도 한풀 꺾였다. 결정적인 슈팅 찬스를 간간이 만들어내긴 했으나 정확도가 좋지 못했다. 그러다 후반 44분 북한에 PK골까지 허용하며 일격을 당했고, 결국 베트남은 1-2로 패하며 조 최하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박항서 신화도 아쉽게 조별리그에서 끝을 맺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천색야
    • 천색야
    • (13권) 천제황
    • 대살수
    • 대살수
    • (19권) 황재
    • 패황전기
    • 패황전기
    • (17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