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윌리엄스 감독의 타이거즈 개조 계획 "기본과 자유, 둘 다 노린다"
  •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 2020-02-19 15:49:18
  • 윌리엄스 타이거즈 감독.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한국 팬들은 여전히 궁금하다. 타이거즈 팬이라면 더 그렇다. 새 외인 감독 윌리엄스는 어떤 사람이며 어떤 생각을 갖고 훈련을 이끌고 있을까. 한국으로 향한 윌리엄스 감독의 행보에 미 현지도 관심이 높다.

AP통신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테리파크에서 KIA를 이끌고 있는 윌리엄스 감독과의 인터뷰 했다. 빅리그 선수로 17년을 뛰었던 윌리엄스 감독은 올스타에 수차례 선정이 된 378개의 홈런을 때려낸 3루수 거포였다.

은퇴 후에는 2014년 내셔널리그 워싱턴 내셔널스 감독을 역임하면서 그 해 리그 '올해의 감독'으로 뽑히기도 했다. 선수로나, 감독으로나 인상적인 족적을 남긴 그는 올해 미국을 떠나 KBO리그 KIA 타이거즈 사령탑을 맡으면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윌리엄스 감독은 타이거즈 사령탑 자리를 놓고 "도전이자 기회로 여긴다. 지금까지 상당히 재미가 있다"며 "외국인으로서 선수를 알기 위해서는 정말 열심히 노력을 해야한다"고 이야기 했다. 지난 2월 1일부터 훈련을 시작한 KIA는 오는 3월 6일까지 훈련을 마친 후에 귀국, 곧바로 시범경기에 돌입한다.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 준비할 것이 많다. 그는 타이거즈 선수들에 미국식 훈련 스타일을 도입, 보다 더 나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그는 "KIA 선수들이 미국 선수들만큼 자율적인 것은 아니다. 미국 선수들은 느슨한 대신 KIA 선수들은 기본에 충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에 충실한 면을 유지하되, 선수들이 보다 자유롭게 훈련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다. 선수들이 내 방식과 나에게 적응하고 있다"라면서 이전에는 하지 않았던 스타일의 훈련을 타이거즈에 접목 시켰다는 이야기를 했다.

윌리엄스 감독의 지휘 하에 타이거즈 영건들은 모두 원점에서 시작, 경쟁에서 이기고자 피땀 흘리며 훈련하고 있다. 선수들 역시 외인 감독이 왔기에 보다 자유로운 분위기, 기용 면에서도 오로지 실력 하나로 볼 것이라는 생각에 한 발 더 앞서서 적극적인 자세로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윌리엄스 감독은 "나는 감독이면서 오래된 코치다. 가르치는 것을 즐긴다"라고 이야기 했다. 과연 타이거즈가 새롭게 이식이 될 미국식 스타일의 야구를 잘 섞어서 올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기연강호
    • 기연강호
    • (12권) 황재
    • 무박공자
    • 무박공자
    • (13권) 천제황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