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도 속보로 큰 관심 “손흥민-요리스 싸운 이유? 수비”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20-07-07 05:24:05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외신도 난리가 났다. 마침 이날 EPL(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는 이 경기밖에 없었고 중계카메라를 통해 고스란히 같은 팀 선수간의 불화가 생중계 됐기에 현지언론도 속보로 손흥민과 위고 요리스 골키퍼의 언쟁을 보도했다.

  • 스카이스포츠 SNS
토트넘 훗스퍼는 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에버튼과의 홈경기에서 전반 24분 상대 자책골로 1-0으로 앞선채 전반전을 마쳤다.

리그 10위(승점 45)까지 쳐져있는 토트넘은 전반 24분 손흥민이 해리 케인에게 패스를 내주고 케인이 페널티박스안에서 슈팅한 것이 수비맞고 나오자 지오바니 로 셀소가 공을 잡아놓고 왼발 슈팅을 했다. 이 슈팅은 에버튼의 마이클 킨의 몸에 맞고 굴절돼 에버튼 골문을 갈랐다. 킨의 자책골이 됐다.

1-0으로 토트넘이 앞선채 전반전이 마쳤지만 종료와 동시에 라커룸으로 들어가는 선수들의 모습이 카메라에 찍혔고 이때 손흥민이 주장 요리스 골키퍼와 심한 언쟁을 펼쳤다. 토트넘 선수들이 두 선수를 뜯어 말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브닝스탠다드, 미러, 더 선 등 축구관련 보도를 하는 대부분의 매체가 속보로 손흥민과 요리스의 언쟁을 보도했다. 이브닝 스탠다드는 “명백하게 요리스 골키퍼는 손흥민의 수비가담 부분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휘슬이 울려도 요리스는 손흥민과 다툼을 이어가기위해 뛰어갔을 정도”라고 다툰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미러 역시 “사건은 에버튼의 마지막 위협적인 공격 기회 이후 일어났다. 히샬리송의 슈팅 때 손흥민은 수비가담을 하지 않았다”고 했고 스카이스포츠는 "역습의 빌미를 제공했다"며 손흥민의 수비에 대한 요리스의 불만이 문제일 것으로 봤다.

두 선수는 후반시작전 손흥민이 손을 건네고 요리스 손흥민의 머리를 툭 치며 화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 ⓒAFPBBNews = News1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풍운무혼
    • 풍운무혼
    • (17권) 천제황
    • 다정마무정협
    • 다정마무정협
    • (21권) 천제황
    • 마동치자
    • 마동치자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