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관짝소년단 분장에 불쾌감→과거 동양인 비하? '역풍 맞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8-07 13:28:54
  • 사진=스포츠한국DB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패러디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가운데 과거 그가 방송에서 동양인을 비하하는 듯한 '눈 찢기' 포즈를 취한 모습이 재조명되면서 다시 한번 논란에 불이 붙었다.

샘 오취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에 이런 걸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 제발 하지 말아 달라. 한국에선 이런 행동들이 없으면 좋겠다"는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흑인 분장을 하고 졸업사진 촬영에 나선 의정부고 3학년 학생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들이 패러디한 것은 최근 유튜브에서 화제를 모은 '관짝소년단'으로, 가나의 장례 풍습을 담은 영상이다.

이 가운데 샘 오취리의 과거 행동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2015년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각 나라의 이색 대회를 소개했다. 당시 벨기에 대표 줄리안이 스페인의 얼굴 찌푸리기 대회에 대해 설명했고, 출연진들은 각자 찌푸린 표정을 만들었다. 이때 샘 오취리는 양손으로 눈을 찢는 제스처를 취했다. 이 같은 '눈 찢기' 포즈는 동양인을 비하하는 의미로 여겨진다. 이에 샘 오취리의 인종차별 비판이 '내로남불'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샘 오취리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 사진=JTBC 캡처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