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중국집 강타한 잠자리 대란…범인은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8-07 13:57:51
짬뽕과 짜장면 속 잠자리, 이른바 '잠짬면' '잠짜면'이 중국집을 강타하고 있다.

배달된 짬뽕과 자장면에서 발견된 잠자리를 두고 중국집은 손님을 의심하고 손님은 거짓말이 아니라는 미스터리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과연 잠자리 미스터리의 진실은 무엇일까?

지난달 23일, 배달 음식을 시켜 먹던 은진(가명) 씨는 깜짝 놀랄만한 일을 겪었다고 한다. 배달된 짬뽕 속에서 이상한 물체를 발견했다는 것이다. 그녀가 발견한 것은 다름아닌, 잠자리. 제 형태를 그대로 유지한 채 짬뽕 국물 위에 둥둥 떠다니고 있던 잠자리가 너무 징그러워 울음까지 터뜨렸다는 은진 씨. 바로 중국집에 항의 전화를 했지만 배달 기사는 오히려 은진 씨를 의심했다는데.

중국집 사장님도 “엄청 커요, 그 정도 크기라면 눈에 띌텐데. 그게 들어갔다는 게 저희도 조금 이해가 안돼요”라면서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인다. 종종 음식에 이물질을 넣고선 배상을 요구하는 손님이 있어 이번에도 그런 경우가 아닌지 의심이 된다는 중국집 사장님. 잠자리는 대체 어떻게 짬뽕 속에 빠지게 된걸까?

같은 무렵 경기도에서는 짜장면 속에서 잠자리가 발견된다. 중국집에서 짜장면을 시킨 진주(가명) 씨는 소스 안에서 잠자리를 발견하곤 너무 놀라 그 사진을 한 인터넷 카페에 공유한다. 하지만 사람들은 오히려‘주작’이 아니냐며 진주 씨를 비난했다는데.

저녁을 함께 먹던 가족 모두가 목격한 것이기에 거짓말일 리가 없다고 말하는 진주 씨. “엄마가 갑자기 소리를 지르시더니 입에 있는 걸 뱉고 잠자리를 꺼내서 보여줬어요”라면서 배달 직후 짜장면을 비비기 전 찍은 사진까지 보여주며 결백함을 주장한다.

이에 중국집에선 어떤 입장을 내놓았을까? 진주 씨에게 짜장면을 판 식당 사장님은 이번 사건에 대해 꼭 해명을 하고 싶다고 한다. 인터넷에 일명 ‘잠자면’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것 때문에 가게 매출도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라며 당시 매장 cctv 까지 내밀며 억울함을 호소한다. 모두를 혼란에 빠뜨린 중국 음식 속 잠자리. 대체 잠자리는 어쩌다 그곳에 빠지게 된걸까? ‘잠짜면’소동을 일으킨 범인은 과연 누구일까?

이날 '궁금한 이야기Y'는 신라 원효대사가 창건한 통영의 얼굴인 천년고찰 안정사 소동의 전말도 파헤친다.

한편, 중국집 미스테리의 진실은 7일 오후 8시 55분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 방송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