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흥민 골, 마라도나 같았다… 푸스카스상 후보 되기 충분”
  •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 2019-12-08 02:38:38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마라도나 같은골이다.”

디에고 마라도나와 비교될 정도로 엄청난 득점을 넣은 손흥민. 전세계 축구계에서 가장 멋진 득점을 넣은 선수에게 주어지는 푸스카스상도 노릴 수 있을법하다.

토트넘은 8일(이하 한국시각) 0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풀타임을 뛰었다.

조세 무리뉴 감독 부임 후 지난 주중 경기에서 3연승 후 첫 패배를 당한 토트넘은 12위인 번리를 상대로 전반 5분만에 손흥민이 왼발로 밀어준 공을 해리 케인이 놀라운 오른발 중거리포로 선제골을 만들며 경기를 쉽게 갔다. 손흥민의 리그 7호 도움.

전반 9분에는 손흥민의 페널티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이 골키퍼 맞고 나온 것을 델리 알리가 헤딩한 것이 뒤로 흐르자 루카스 모우라가 빈골대로 밀어넣으며 시작 후 10분도 되기 전에 2골을 넣은 토트넘이다. 전반 32분에는 토트넘 수비진영에서부터 손흥민이 무려 5명을 따돌리는 질주를 한 이후 골키퍼 일대일 기회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디에고 마라도나를 연상케 하는 원더골로 손흥민은 리그 5호이자 시즌 10호골을 신고했다.

전반전을 3-0으로 앞선채 마친 토트넘은 후반 9분 케인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 두명을 사이에 두고 때린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었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29분 무사 시소코가 케인의 패스를 이어받아 끝내기골을 넣으며 5-0 대승으로 맨유전 패배 후유증을 씻었다.

많은 골이 터졌지만 역시 전반 32분 손흥민의 골이 최고였다. 손흥민의 득점은 골대 끝에서 끝까지 모든 선수를 젖히고 넣었다는 점에서 엄청난 득점이다. 오죽하면 야후 스포츠, CBS 스포츠 등도 “마라도나 같은 골”이라고 극찬할 정도다.

디에고 마라도나는 1986 멕시코 월드컵 8강 잉글랜드전에서 중앙선 뒤에서부터 출발해 모든 선수를 젖히고 골을 넣어 세계 축구사의 가장 전설적인 골을 넣은 바 있다. 이 득점과 비견될 정도로 엄청난 득점을 한 손흥민에게 벌써부터 푸스카스상을 받을 정도가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

실제로 CBS스포츠는 “마라도나 같은 골을 넣은 손흥민이다. 내년 전세계 축구계를 통틀어 가장 멋진 골을 넣은 선수에게 주어지는 푸스카스상을 받을만한 골”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무위쟁투 2부
    • 무위쟁투 2부
    • (9권) 천제황
    • 비룡무
    • 비룡무
    • (12권) 천제황
    • 무위쟁투 1부
    • 무위쟁투 1부
    • (13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