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랑의 불시착' 결말, 현빈♥손예진 스위스 극적 재회 "해피엔딩"
  •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 2020-02-17 07:00:09
'사랑의 불시착'이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

1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리정혁(현빈)과 윤세리(손예진)가 스위스에서 다시 만나게 되며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

지난 15회 이후 새드엔딩으로 흘러가는 추측이 많아지기 시작했고, 실제로 리정혁과 윤세리는 영원히 볼 수 없나 싶었지만 윤세리의 장학사업과 연주자가된 리정혁의 행보로 스위스에서 두 사람은 만났다.

특히 "에델바이스가 피는 나라에서 만나자"는 리정혁의 메시지를 기억한 윤세리는 우연히 만난 스위스의 리정혁에게 입을 맞추며 감격을 드러냈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은 북한 장교와 남한의 재벌 상속녀의 사랑을 그린 드라마로 16일 종영됐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기연강호
    • 기연강호
    • (12권) 황재
    • 무박공자
    • 무박공자
    • (13권) 천제황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