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혜수·김우빈·수지·유재석…코로나19 사태 속 통큰 기부 '계속'
  •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 2020-02-27 10:23:06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연예계에서는 스타들의 따뜻한 나눔이 이어지고 있다.

먼저 지난 25일 배우 신민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노력하는 의료진과 취약계층 감염 예방을 위해 써달라"며 1억 원을 기부했다. 신민아의 연인 김우빈 역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1억 원의 성금을 쾌척했다.

배우 이영애는 대구 사회복지공모금회에 성금 5000만 원을 기탁했고 김고은은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를 통해 1억 원 규모의 마스크 4만장을 전달했다. 공유는 본명 공지철로 사랑의 열매에 1억 원을 전달했으며 박보영은 사랑의 열매에 성금 5000만 원을 기부했다.

특히 손예진은 "대구는 나고 자란 고향이자 부모님이 살고 계신 곳이라 더욱 안타깝고 가슴 아프다"며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을 전달했다. 방송인 유재석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1억 원의 성금을 기부했다. 또 박서준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1억 원, 정우성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1억 원, 수지가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에 1억 원, 방송인 강호동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 원을 기부했다.

이 밖에도 김나영, 선미, 송가인, 비아이, 장성규, 박해진, 이병헌, 유해진 등이 기부 행렬에 동참하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보탰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AD
    무료만화
    • 용봉
    • 용봉
    • (14권) 천제황
    • 기문괴사
    • 기문괴사
    • (17권) 천제황
    • 무박공자
    • 무박공자
    • (13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