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 염경엽 감독, 최소 2개월 절대 안정 진단 받아
  •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 2020-07-03 16:34:59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사직=윤승재 기자] SK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이 최소 2개월 간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SK는 3일 “염경엽 감독이 병원 두 곳에서 실시한 검진 결과, 최소 2개월 간의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는 동일 소견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SK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은 지난 25일 문학 두산전에서 경기 도중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이후 병원에서 검진을 받은 염경엽 감독은 불충분한 식사와 수면, 과도한 스트레스로 심신이 불안정한 상황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염 감독은 이후 입원 치료를 받으면서 안정을 찾았다.

이후 염 감독은 정확한 진단을 위해 인천과 서울에 위치한 대형 병원에서 각각 뇌, 혈관, 신경과 관련한 정밀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두 곳의 병원 모두 염경엽 감독의 심신이 쇠약한 상태이고 왼쪽 팔과 다리에 지속적인 저림 증상이 있어 재활 치료 1개월과 더불어 2개월의 심신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내렸다.

이에 구단은 염경엽 감독과 상의 끝에 염 감독이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충분한 시간을 제공하기로 했다.

한편, SK는 공석인 감독 자리는 박경완 수석코치 대행체제로 운영하기로 했으며, 2개월 뒤 염경엽 감독의 건강 상태를 확인 후 향후 계획을 결정할 예정이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
  • 스포츠
  • 주간한국
  • 골프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풍운무혼
    • 풍운무혼
    • (17권) 천제황
    • 다정마무정협
    • 다정마무정협
    • (21권) 천제황
    • 검제패웅
    • 검제패웅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