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A 8.00' 류현진, 6일 애틀란타전 선발 출격…명예회복 노린다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8-03 10:45:48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오는 6일(한국시간)에 열리는 애틀란타전에 선발 출전한다.

미국 스포츠매체 ‘스포츠넷’은 3일 “토론토가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3연전 선발 로테이션 일정을 확정했다”라면서 “5일 맷 슈마커, 6일 류현진, 7일 네이트 피어슨이 차례로 등판한다”라고 전했다.

토론토는 지난달 31일 워싱턴전 이후 휴식을 취하고 있다. 당초 필라델피아와의 3연전을 치러야 했지만, 필라델피아와 맞붙었던 마이애미 구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필라델피아전이 연기됐다.

토론토는 4일 강제 휴식 후 애틀란타와 3연전을 치른다. 매체가 언급한 일정에 따르면, 류현진은 애틀란타와의 시리즈 2차전에 선발 출전한다. 5일 휴식 후 등판하는 류현진이다.

‘1선발 에이스’로서의 명예회복이 필요한 류현진이다. 류현진은 지난 두 경기에서 승수 없이 1패 평균자책점 8.00(9이닝 8실점)을 기록 중이다. 두 경기 모두 5이닝도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 반등이 필요한 시점이다.

한편, 류현진은 LA다저스 시절 애틀랜타를 상대로 통산 5경기에 나와 33이닝 1승 2패 평균자책점 2.73을 기록한 바 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