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파 8강 대진표 완성…맨유-코펜하겐, 인터밀란-레버쿠젠[그래픽]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8-07 09:05:26
  • (정리 및 그래픽=윤승재 기자)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유로파리그 8강 진출팀 4팀이 가려졌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비롯해 인터밀란, 샤흐타르, 코펜하겐이 16강을 통과했다.

코로나19로 중단된 유로파리그가 약 5개월 만에 기지개를 켰다. 중단 전까지 16강전을 치르고 있던 유로파리그는 6일과 7일 16강 잔여경기를 치르며 8강 진출팀의 주인공들을 가렸다.

6일 네 경기에서 맨유와 인터밀란, 샤흐타르, 코펜하겐이 8강행을 확정한 가운데, 7일 경기에선 세비야와 레버쿠젠, 바젤, 울버햄튼이 웃었다.

1차전을 치르지 못해 단판승부로 펼쳐졌던 세비야와 AS 로마의 16강전 경기는 세비야의 2-0 승리로 끝이 났다. 레길론과 엔네시리가 전반에만 두 골을 합작하며 승리했다.

1차전에서 3-1로 승리하며 우위를 점한 레버쿠젠은 2차전에서도 레인저스에 1-0으로 승리하며 1,2차전 합계 4-1로 8강에 진출했다. 후반 6분 디아비의 골이 결승골이 됐다.

3-0 승리로 1차전 기선을 제압했던 바젤 역시 2차전에서도 승리를 가져가며 8강에 올랐다. 후반 막판 터진 프레이의 골로 프랑크푸르트에 1-0으로 승리, 1,2차전 합계 4-0을 만들었다.

1차전서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팽팽한 승부를 펼친 울버햄튼과 올림피아코스전은 울버햄튼이 웃었다. 전반 8분만에 히메네즈가 골을 터뜨렸고, 그 리드를 끝까지 이어가며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8강 대진도 모두 완성됐다. 샤흐타르와 바젤이 맞붙고, 6일 8강에 선착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코펜하겐이 맞대결을 펼친다. 또 인터밀란과 레버쿠젠이, 울버햄튼과 세비야가 8강에서 맞붙는다.

8강 네 경기는 11일(화)과 12일(수)에 나뉘어 열릴 예정이며, 모두 중립경기장인 독일에서 열린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