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6' 김원준, 최종 우승 실패 "자신과 싸우는 전율 느껴"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8-15 10:58:18
가수 김원준이 '히든싱어6'에서 분투한 끝에 우승을 내줬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6'에서는 1990년대를 대표하는 '원조 얼굴천재', 'X세대의 아이콘', '영원한 하이틴 스타'로 불리는 김원준이 원조가수로 출연했다. 연예인 판정단으로는 김원준의 절친들인 작곡가 김형석, 가수 박미경, 전 배구스타 김세진, 김원준 팬클럽 회장 출신 신지, 배우 김성령 방은희 남창희, 걸그룹 ITZY, '팬텀싱어3' 우승팀 라포엠 등이 나섰다.

데뷔 28년차인데도 충격적인 동안을 자랑하며 등장한 김원준은 "육아의 달인, '육달'이라고 불러달라"며 '딸바보'의 모습을 보였고, MC 전현무는 김원준과의 비교를 피하며 "내가 동생이에요"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원조가수 김원준이 긴장을 감추지 못하는 가운데, X세대를 대표하는 1990년대 명곡이자 1라운드 지정곡 '너 없는 동안'으로 본격 대결이 시작됐다. 팬클럽 출신 신지조차 "오 마이 갓"을 외친 가운데 모두가 혼란에 빠졌다. 박미경이 "어설펐다. 무대를 뒤집지 않았다"고 혹평한 6번에게 25표가 몰렸지만 5번 23표, 1번 20표, 2번 18표 등으로 차이는 크지 않았다. 탈락하게 된 6번은 그룹 에이프린스 출신의 '자연미남 김원준' 성창용이었고, 김원준은 탈락자와 단 7표 차이인 2번이었다. 이에 박미경은 김원준에게 "정신차려!"라고 부르짖었다.

2라운드 지정곡은 김원준이 고교시절 직접 쓴 데뷔곡으로, 앨범이 무려 113만장 판매됐을 뿐 아니라 방송 3사를 통틀어 모두 16번이나 1위를 차지한 레전드 명곡 '모두 잠든 후에'였다. "전부 다 김원준 아니냐"는 반응 속에 100표 중 30표를 받은 3번의 탈락이 확정됐고, 남창희가 소수의 지지 속에 김원준으로 지목한 5번이 진짜 김원준이었다. 김원준이 19표로 2위를 차지한 가운데, 탈락하게 된 3번은 김원준의 제자이자 '동갑내기 김원준' 임규형이었다. 김원준은 "집안 사정이 어려워 음악을 그만두려던 학생이다"라며 자기 일처럼 눈물을 쏟아 먹먹함을 자아냈다. 걸그룹 ITZY를 비롯한 판정단들 역시 김원준의 진심에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

3라운드 지정곡은 '언제나'였다. 4명의 김원준이 완벽한 무대를 연출한 뒤, 진짜 김원준은 2번 통에서 나왔다. 1번은 '반반 닮은 김원준' 윤성민, 3번은 '10년 만에 김원준' 박성일, 4번은 '강남 미남 김원준' 이루리였다. 투표 결과 탈락은 100표 중 36표를 가져간 4번 이루리였고, 단 11표를 받은 진짜 김원준이 처음으로 1등을 차지했다. 2등은 1번 윤성민(26표), 3등은 3번 박성일(27표)이었다. 박성일은 오랫동안 간직해온 김원준의 테이프에, 이루리는 요즘은 보기도 힘든 LP에 김원준의 사인을 받으며 찐팬임을 인증했다. 특히 이루리는 LP를 실수로 떨어뜨릴 뻔한 MC 전현무를 쏘아보며 "조심하세요"라고 말해, 모두의 박장대소를 자아냈다.

단 3명이 겨루는 마지막 4라운드 지정곡은 김원준 최대의 히트곡이자 뮤지션 김동률이 고교시절 김원준을 위해 만들어 선물한 곡인 'SHOW(쇼)'였다. 김원준은 "육아도 하고 있고, 나이도 들었지만...나이를 뛰어넘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고, 모창자 박성일과 윤성민은 "죄송하지만 제가 1등을 노려보겠다", "형님 한 번 잡아보겠다"며 야망을 드러냈다. 역시 판정이 매우 힘든 무대가 끝나고, 김원준은 1번 통에서 나왔다. 이어 윤성민이 2번, 박성일이 3번에서 나온 가운데 객석의 분위기는 불안한 듯 술렁였다. 또 판정단 김성령 송은이 방은희는 "우리는 춤추려고 왔어요"라며 미안한 기색을 감추려고 애를 썼다. 그러나 김원준은 "제 딸아이에게 아빠가 남들이 뭐라든 정직하게, 열심히 음악 해 왔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설명하는 것보다 '히든싱어'를 한 번 보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

분위기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100표 중 8표를 받은 2번 윤성민이 최하위로 발표됐다. 이어 초긴장 상태에서 발표된 우승자는 바로 '10년 만에 김원준' 박성일이었다. 박성일은 총 50표를 받아 42표의 김원준을 8표 차로 누르며 상금 2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그는 말문이 막힌 듯 "이 자리까지 와서 최다 득표를 받을 줄 몰랐는데..."라고 말했다. 김원준은 "박성일 씨의 노래를 들으며 나 자신과 싸우는 듯한 전율을 느꼈다"며 진심으로 축하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