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어게인' 김하늘X윤상현, 현실 부부 케미 터졌다…첫방송 '반응 폭발'[헬로TV]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9-22 09:35:04
  • 사진=JTBC 캡처
'18 어게인' 김하늘과 윤상현이 첫방송부터 현실 부부들의 공감을 자아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제작 JTBC스튜디오) 1화 '삶은 계속된다'에서는 아내 정다정(김하늘)과 이혼 직전으로 돌아간 남편 홍대영(윤상현/이도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과거 대영의 인생을 바꾼 일생일대 선택의 순간부터 시작됐다. 농구선수로서의 미래가 걸린 중요한 경기에서 다정의 임신 사실을 듣게 된 대영은 "네가 내 미래고, 우리 아기가 내 미래야"라며 꿈을 뒤로 한 채 다정과 아이를 선택했다.

그러나 18년 후, 대영은 아내 다정에게 이혼서류를 받고, 자식들에겐 무시당하고, 10년을 몸바쳤던 직장에서는 해고당하는 등 힘겨운 현실에 몸부림쳤다. 그런가 하면 이혼을 통보한 다정 또한 대영과의 추억을 떠올리며 애틋한 눈물을 쏟아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리고 이내 대영의 새로운 두 번째 인생이 시작됐다. 인생의 찬란했던 순간을 보냈던 고등학교 농구코트로 향한 대영은 "마지막이다. 이거 들어가면 소원 이뤄진다. 홍대영 돌아가자!"라며 농구공을 쏘아 올렸다. 그 순간 정전이 되고 18살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간 대영. 믿을 수 없는 현실에 당황한 대영은 "어려진 네 꿈이 뭐야?"라고 묻는 절친 고덕진(김강현)의 말에 인생을 '새로고침'하기로 했다.

이후 대영은 절친 고덕진의 가짜 아들 고우영으로 변신, 쌍둥이 아들딸이 다니는 세림고에 동급생으로 들어가게 됐다. 특히 "전엔 못해본 게 많아서 이번엔 다 해보고 싶다"는 그의 말이 마음을 찡하게 했다. 하지만 등교 첫날, 우영은 아들 홍시우(려운)가 학교폭력을 당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더해 말미 18살에 부모가 되며 힘겨워 했던 대영과 다정의 모습이 등장해 시청자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부모님의 반대를 무릅쓰고 아이를 낳기로 한 대영과 다정에게 닥친 현실의 무게는 너무나 무거웠지만, 고비를 넘기고 부모가 된 두 사람의 모습이 가슴 한 켠을 찡하게 울렸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 "삶은 늘 중요한 쪽에 힘을 실어준다. 그 무게가 많은 것을 포기하게 만들더라도 이 아이들보다 중요한 건 없을 것 같았다. 그렇게 우리는 부모가 됐다"는 대영의 내레이션이 향후 전개를 기대케 했다.

한편, '18 어게인' 2화는 이날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