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A380, '인천 출발→인천 도착' 비행 한다
김동찬 기자 dc00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9-24 10:56:09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하늘 위의 호텔’로 불리는 A380을 이용한 국내 상공 관광 상품을 출시한다.

아시아나항공은 24일 코로나19로 운항을 멈춘 A380을 이용한 목적지 없는 특별 관광상품을 다음달 24~25일 양일간 선보인다고 밝혔다. 해당 항공편은 오전 11시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해 강릉, 포항, 김해, 제주 상공을 비행한 뒤 오후 1시20분 인천국제공항으로 돌아오게 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항공여행을 그리워하는 이들을 위해 이번 특별상품을 구상하게 됐다”며 “코로나19가 빨리 종식돼 누구나 맘 편히 비행기를 타고 여행을 떠나는 일상의 순간이 돌아오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해당 상품의 판매가격은 비즈니스스위트석 30만5000원, 비즈니스석 25만5000원, 이코노미석 20만5000원이다.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석의 경우 코로나19 관련 방역 지침을 준수해 승객간 일정간격(2인석 → 1명/3~4인석 → 2명 배치)을 두고 배치한다. 이로 인해 실제 가용 좌석수보다 185석 축소된 310석만 운영될 예정이다.

탑승객 모두에게는 기내식과 어메니티 키트, 국내선 50% 할인쿠폰 및 기내면세품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서비스와 마일리지 적립 역시 가능하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