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병철, 김민경과 '17호 개그맨 부부' 가능성?…"3, 4년 전 흔들렸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09-28 00:38:38
  • JTBC '1호가 될 순 없어'
개그맨 송병철이 김민경에게 마음이 흔들린 적이 있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지혜, 박준형 부부의 집을 찾은 김민경, 오나미, 박소영 등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준형은 아내 김지혜, 세 후배들과 함께 고기를 구워먹다 "개그맨 남편을 만나도 괜찮겠다 그런 생각 해본 적 있지 않아?"라고 물었다.

후배 개그우먼들은 개그맨 부부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김지혜는 과거 오나미가 허경환과 가상 결혼을 했던 사실을 언급하며 "진짜 좋아했냐"고 물었다. 오나미는 진지한 얼굴로 "전 진짜 좋아했다"고 답해 김지혜, 박준형을 놀라게 했다.

김지혜는 이번에는 김민경을 향해 썸 상대가 있지 않냐고 물었다. 김민경은 "저도 있긴 있었다"라며 "병철 선배"라고 송병철을 언급했다.

김민경은 송병철에 대해 "병철 선배는 자상하다. 막내 때 무대 공포증이 있었는데 선배님이 '나만 믿고 그냥 편안하게 해'라고 한 그 말이 되게 큰 힘이 됐다"며 "같이 코너 하면서 나도 모르게 드라마 찍을 때 배우들도 극 속에 빠져서 연애하는 느낌이 드는 것처럼 그런 느낌이 없지 않았던 것 같다"고 밝혔다.

송병철의 얘기가 나오자 박준형은 즉석에서 송병철과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박준형은 대학로에 있다는 송병철에게 집에 오라는 메시지를 보내겠다며 "병철이가 딱 온다. 그러면 또 모르는 거 아니냐"고 분위기를 만들었다.

잠시 후 송병철이 박준형의 집을 찾아왔다. 김지혜, 박준형 부부는 송병철에게 개그우먼 아내에 대한 생각을 물으며 송병철의 마음을 떠봤다.

송병철은 "좋다. 너무 잘 아니까"라면서도 "근데 반면 너무 잘 아니까 단점이다"라고 말했다.

김지혜는 개그맨 부부의 장점을 강조하며 송병철을 설득했다. 또 고기불판 때문에 덥다고 말한 송병철을 김민경의 옆자리로 옮기게 한 뒤 "둘이 최소 뽀뽀는 했다"며 분위기를 몰아갔다.

박준형은 "자네의 길은 자네 매우 가까운 곳에 있다"며 결혼과 신혼여행 등에 대해 주절주절 말을 늘어놨다. 이어 송병철을 향해 "내가 얘기 듣기로는 (김민경에게) 한번 흔들린 적이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송병철은 "예전에 한번 있다"며 "예전에 힘든 시기가 있었다. 그때 몇 번 만났다. 그때 좀 흔들렸다"고 말했다.

그는 시기에 대해 "3, 4년 전"이라며 "서로 바쁘다보니까"라고 말끝을 흐렸다.

송병철은 김민경 쪽으로 포도를 밀어주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박준형은 "17호 부부의 탄생을 위하여"라며 건배를 제안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