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효슛 0’ 힘겹던 토트넘에겐 ‘해결사’ 손흥민이 있었다[토트넘-번리]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10-27 06:53:54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정말 힘겨운 경기였다. 번리는 정말 잘 준비해왔고 토트넘 훗스퍼는 좀처럼 번리를 뚫지 못했다. 유효슈팅 하나 때리지 못하며 힘겨워하던 토트넘에겐 그래도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해결사 역할을 해주며 힘겹던 경기를 어떻게든 승리하게 만들었다.

토트넘 훗스퍼는 2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5시 잉글랜드 랭커셔카운티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번리와의 원정경기에서 손흥민의 득점으로 후반 31분터진 손흥민의 결승골로 1-0 신승했다.

  • ⓒAFPBBNews = News1
토트넘은 전반전 고작 슈팅 3개에 유효슈팅 하나 때리지 못할 정도로 어려운 경기를 했다. 번리는 점유율을 낮아도 슈팅 5개에 유효슈팅 2개로 효율적인 공격을 했다.

후반전 역시 이런 흐름은 이어졌다. 이에 토트넘의 주제 무리뉴 감독은 에릭 라멜라를 교체투입했다. 손흥민은 후반 28분 중앙에 스루패스를 이어받아 일대일 기회를 맞는가 했지만 때린 슈팅이 수비 태클에 저지돼 아쉬움을 남겼다. 탕귀 은돔벨레의 스루패스가 절묘했지만 손흥민이 한번 더 드리블을 한 것이 아쉬웠다.

하지만 후반 31분 손흥민이 결국 해냈다. 오른쪽에서 라멜라의 코너킥을 해리 케인이 수비와의 몸싸움을 이기며 헤딩했고 이 공을 손흥민이 몸을 날려 다이빙 헤딩슈팅으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힘들었던 승부에 결국 케인-손흥민 콤비가 또다시 해낸 것이다. 손흥민은 시즌 10호골이자 리그 8호골, 4경기 연속골을 작렬시키며 팀을 승리로 이끌며 후반 추가시간 교체아웃됐다.

손흥민의 이 득점이 터지기전까지 토트넘은 유효슈팅 하나 때리지 못할 정도로 힘겨운 경기를 했다. 번리는 정말 잘 준비해 토트넘을 철저하게 봉쇄했고 손흥민 역시 뚜렷한 존재감을 보이기 힘들정도였다.

하지만 단 한번 찾아온 기회에서 케인-손흥민 콤비는 완벽한 협력 플레이를 보여줬다. 손흥민은 힘겨워하던 토트넘에게 찾아온 해결사였다.

  • ⓒAFPBBNews = News1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