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 적시타' 송광민, '역대 최다패' 위기에서 한화 구했다[스한 이슈人]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10-28 23:28:29
  • 송광민.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노진주 기자] '베테랑' 송광민(한호 이글스)이 제 몫 이상을 해줬다.

한화는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트윈스와의 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7-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2경기를 더 남겨두고 있는 한화(94패)는 KBO리그 역대 최다패 타이 기록(97패) 위기에서 벗어났다. 해결사는 송광민이었다.

6-6으로 팽팽하게 맞서던 11회초 LG는 선두타자 노수광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기회를 잡았다. 노수광은 후속 김민하의 희생번트에 힘입어 2루까지 진루. 노시환은 삼진 아웃됐지만, 반즈가 고의4구로 출루하며 2사 1,2루 찬스가 됐다.

이때 송광민이 불방망이를 뽐냈다. 상대 마무리 고우석을 상대로 우측으로 뻗어가는 1타점 적시타를 터트렸다.

길었던 이날 경기의 마침표를찍고, 불명예스러운 기록 앞에서 한화를 구해낸 송광민이다.

경기 후 송광민은 "1승의 소중함을 느낀 한 시즌이었다. 오늘 전 타석에서 변화구에 범타로 무러났기 때문에 다시 변화구로 승부할 것 같아 타이밍을 맞추고 있었는데 그것이 좋은 결과 이어졌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끝까지 동점을 만들고, 앞에서 찬스를 만들어준 다른 선수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힘든 시즌이었지만 감독님과 코치님, 모든 선수들이 과거는 잊고 새로운 목표에 도전하기 위해 밝게 경기에 임하고 있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한 이슈人 : 바로 이 사람이 이슈메이커. 잘하거나 혹은 못하거나, 때로는 너무 튀어서 주인공이 될 만한 인물을 집중 조명합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