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X주지훈X오정세 '지리산', 29일 첫 오픈 세트 촬영 시작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msj@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10-30 10:31:25
김은희 작가·이응복 감독, 화기애애 팀워크 다져
2021년 기대작 ‘지리산’이 훈훈한 고사 현장을 공개했다.

오는 2021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새 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제작 에이스토리, 스튜디오드래곤, 바람픽쳐스)은 광활한 지리산의 비경을 배경으로 산을 오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미스터리물이다.

‘킹덤’ 시리즈, ‘시그널’을 집필한 김은희 작가,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등을 연출한 이응복 감독 그리고 배우 전지현, 주지훈, 성동일, 오정세 등 유일무이한 라인업으로 제작 과정에서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지난 29일 전북 남원시에서 첫 오픈 세트 촬영을 앞두고 제작진과 출연진이 함께 안전을 기원하는 고사를 지냈다.

‘지리산’ 팀의 수장 이응복 감독은 이 자리에서 “좋은 배우들, 스태프들과 함께 하게 돼서 정말 감사드린다. 제가 더 연구를 많이 해서 모두가 안전하고 더 재밌게 촬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진심어린 마음을 전했다.

극 중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 역을 맡은 전지현, 그녀의 파트너인 신입 레인저 강현조 역의 주지훈, 극현실주의 레인저 정구영 역으로 분하는 오정세 역시 무사히 촬영을 마치고 좋은 작품을 완성할 수 있도록 기원했다. 또한 레인저 동기중 유일한 팀장 박일해 역을 맡은 조한철이 이날 고사의 진행을 맡아 의미를 더했고, 전석호(김웅순 역), 이가섭(김솔 역), 고민시(이다원 역), 주민경(이양선 역) 등도 자리를 빛내 다시 한 번 팀워크를 다졌다.

뿐만 아니라 제작사 에이스토리, 스튜디오드래곤, 바람픽쳐스와 첫 오픈 세트 촬영지인 남원시 관계자,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등 ‘지리산’을 이끌고 힘을 보탤 이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사기를 북돋아 더욱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한편, 광활한 지리산을 배경으로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미스터리를 선보일 드라마 ‘지리산’은 2021년 tvN에서 방송되며, 해외에서는 글로벌 OTT플랫폼 IQIYI를 통해서 전세계 동시 방송될 예정이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