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 출신 가영, 밝고 편안한 근황 "오늘도 모두 좋은 하루"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11-27 00:55:05
  • 가영 인스타그램
그룹 스텔라 출신 가영이 밝고 편안한 근황을 전했다.

가영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도 좋은 하루 보냅시다"란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셀카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가영은 베이지색 베레모를 쓰고 카메라를 향해 미소 지었다.

환한 얼굴로 한결 편안해진 근황을 전한 그는 또 다른 사진에서 가방을 품에 안고 눈을 감은 포즈를 취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된 MBN '미쓰백' 정주행 스페셜 영상에서는 과거 스텔라 활동 시절을 돌아보는 가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청순한 콘셉트로 데뷔했지만 대중의 반응이 없자 파격적인 19금 콘셉트로 변신해야 했다는 가영은 한때 논란이 됐던 노출 의상에 대해 "뮤직비디오 촬영 당일 갑자기 의상이 바뀌었다"고 전했다.

그는 "입지 않겠다고 거부했지만 '사진 한번 찍어보고 너무 야하면 갈아입게 해주겠다. 다 편집해주겠다'고 해 테스트 컷으로 찍었는데 그 사진이 공개됐다"며 해당 사진에 대해 "정말 싫어하는 사진"이라고 밝혔다.

가영은 스텔라로 활동하면서 각종 음란메시지는 물론 성기를 찍은 사진을 받았다고 밝혀 백지영, 송은이 등 MC들을 분노하게 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